미술과 자본의 로맨스
미술과 자본의 로맨스
  • 류병학 / 아트레이드 주간
  • 승인 2008.01.25 18:11
  • 수정 2008-01-25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벌과 미술 동전의 양면?

 

삼성미술관 ‘리움’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삼성미술관 ‘리움’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흔히 미술은 돈과 거리가 먼 것으로 간주되었다. 하지만 미술은 ‘돈’ 없이 제대로 파악되지 않는다. 왜냐하면 오늘날 우리가 알고 있는 미술은 자본 없이 홀로서기를 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과거 미술을 지원하고 구매했던 핵심멤버들은 국가와 종교단체 그리고 귀족이었다. 과거 ‘귀족’은 오늘날 ‘재벌’의 다른 이름일 뿐이다. 서구 미술사에서 미술후원가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메디치(Medici)가는 ‘고리대금업’, 즉 금융재벌가였다.

그럼 도대체 미술이 자본과 불가분의 관계를 이룰 수밖에 없는 이유가 무엇이란 말인가? 물론 작품은 여타의 상품처럼 자본 없이 제작이 불가능하다는 ‘소박한’ 이유를 들 수 있겠다. 하지만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삼성 비자금 의혹 사건은 미술품을 재산증식과 상속·증여 목적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는 의혹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미술품 상속에 대해 세금을 내도록 돼 있다. 하지만 소장자들이 미술품 소유에 대한 기록을 남기지 않거나, 이후에도 공개적으로 작품을 주고받지 않는다면 상속세나 증여세를 물릴 근거가 없다. 따라서 비공개로 미술품을 수집한 소장자는 자손 대대로 미술품을 상속할 수 있는 셈이다.

이와 같은 문제는 불투명한 유통구조, 즉 ‘누가 미술품을 소유하고 있는지’ ‘얼마에 누가 미술품을 사고 팔았는지’ 알 수가 없기 때문에 발생한다. 때문에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재벌의 미술품 재산증식 혹은 상속려叢?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투명한 유통구조가 절실하다. 투명한 유통구조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자본과 미술은 서로 얽히고 설킨 은밀한 ‘로맨스’를 이어가고 있다는 의혹의 눈초리를 피하기 어렵다. 

          

국내 기업 미술관의 히스토리

현재 국내 기업이 운영하는 미술관은 삼성가의 ‘리움’과 ‘호암미술관’ 그리고 ‘로댕갤러리’, SK그룹의 ‘아트센터 나비’, 금호아시아나의 ‘금호미술관’, 대우그룹의 ‘경주선재미술관’과 ‘아트선재센터’, 쌍용그룹의 ‘성곡미술관’, 애경그룹의 ‘몽인아트센터’, 대림그룹의 ‘대림미술관’, 포스코의 ‘포스코미술관’, 두산의 ‘두산아트센터’ 등이 있다.

삼성그룹의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 회장의 고미술 소장품 1200여점을 가지고 1982년 4월 개관한 호암미술관(경기도 용인 소재)은 선사시대부터 현대까지 미술품 1만5000점이 소장돼 있으며 국보 및 보물로 지정된 문화재도 100여점이 넘어 중앙국립박물관과 쌍벽을 이룬다. 그리고 95년 5월 세계에서 여덟번째로 건립된 로댕갤러리(서울 태평로)와 2004년 한남동에 건립한 삼성미술관 리움(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씨가 관장)은 1만5000여점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어 삼성가의 파워를 실감케 한다.

아트센터 나비의 전신은 84년 쉐라톤 워커힐호텔에 개관한 워커힐 미술관(SK 최태원 회장의 어머니인 고 박계희 여사가 관장)이다. 당시 워커힐 미술관의 소장품은 451점으로 알려져 있다. 2000년 12월 개관한 아트센터 나비(SK 최태원 회장의 부인이자 노태우 전 대통령의 딸인 노소영씨가 관장)는 일종의 디지털 미술관으로 미디어아트 관련 학술행사와 전시회를 열고 있다.

89년 금호갤러리를 개관한 후 96년 사간동에 건립한 금호미술관(금호아시아나그룹 박성용 명예회장의 누이동생인 박강자씨가 관장)은 회화 2300여점, 판화 800여점, 조각 1900여점의 작품을 소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91년 5월 경주에 개관한 아트선재미술관과 95년 서울 소격동에 설립한 아트선재센터(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부인인 정희자씨가 관장)는 추상표현, 팝아트, 그리고 최근의 미디어 예술품 등을 소장하고 있다. 또한 한국의 대표적인 모더니즘 거장인 서세옥, 김창렬 등의 작품을 포함한 450여점을 소장하고 있다.

변양균-신정아 사건으로 언론에 보도된 성곡미술관(전 쌍용그룹 김석원 회장의 부인인 박문순씨가 관장)은 95년 11월 쌍용그룹 창업주인 故 성곡 김성곤의 옛집을 미술관으로 재건축해 문화관광부에 처음 등록할 때 백남준 작품 이외에 한국미술 근렷測?작품이 중심인 136점을 소장한 것으로 밝혔다.

 

성곡미술관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성곡미술관
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기업의 비자금과 미술

지난해 변양균-신정아 사건은 쌍용그룹 김석원 전 회장의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불똥이 튀었다. 또 김용철 변호사의 삼성 비자금 의혹은 삼성미술관의 미술품 컬렉션을 둘러싼 의혹으로 번지고 있다. 따라서 ‘국내 재벌 미술관이 기업의 비자금 돈세탁 통로나 비자금 조성원으로 활용되기도 한다’는 것이 세간의 의혹이다.

하지만 재벌 미술관의 비자금 의혹은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밝혀진 바가 없다. 흔히 기업의 ‘비자금’은 일종의 ‘보험료’, 즉 ‘정치자금’을 위해 조성되기 시작한 것으로 간주된다. 이를테면 91년 수서비리사건이나 92년 현대상선사건처럼 말이다. 그 사건들은 기업의 비자금이 정치권으로 흘러들어간 사례들이다. 물론 기업의 비자금은 정상적인 기업 활동을 위한 비용으로 사용되기도 하지만, 대부분 정럭喚?뇌물로 빠져나가 지하경제를 조장하기도 한다.

삼성그룹 재단 사업비 2000여억원 대부분은 계열사 기부금에서 나온다고 한다. 이를테면 삼성미술관은 삼성 계열사의 기부금 없이는 운영이 불가능하다는 말이 된다. 특히 수백억에 달하는 삼성미술관 건립비용은 삼성 계열사의 기부금 없이는 충당이 안된다. 두말할 것도 없이 삼성미술관의 입장 수익으로 문화예술 공헌활동을 펼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게 사실이기 때문에 삼성 계열사의 기부금은 절실하다.

재벌과 ‘메이저’ 갤러리의 관계

기업 미술관이 기업 기부금 없이는 운영이 불가능한 것처럼, 국내 메이저 갤러리 또한 ‘큰손’의 작품 구매 없이는 운영이 불가능하다. 이를테면 재벌의 작품 구매 여부로 인해 일반 갤러리가 되든지 ‘메이저’ 갤러리가 된다는 말이다. 삼성미술관 ‘리움’은 2004년 건립 당시 적잖은 건립비용이 지출돼 그해 호암미술관의 작품 구매금액을 축소하게 됐다. 당시 국내 메이저 갤러리들은 볼멘소리를 했다. 왜냐하면 국내 메이저 갤러리들의 최고 고객이 다름 아닌 삼성미술관이었기 때문이다.

그 단적인 사례로 최근 삼성 비자금과 관련해 주목받고 있는 서미갤러리를 들 수 있겠다. 물론 국내 미술계에서 ‘알려진 비밀’로 서미갤러리 이전에는 서울 평창동 가나아트센터가 삼성미술관의 가장 큰 수혜를 입은 메이저 갤러리였다. 두말할 것도 없이 서미갤러리와 가나아트센터 이외의 현대갤러리나 국제갤러리 등도 역시 삼성미술관의 작품 구매로 인해 ‘메이저’ 명찰을 달 수 있었다. 이런 단적인 사례는 큰손과 메이저 갤러리의 관계를 알려준다.

 

로댕갤러리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dosage for cialis diabetes in mal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로댕갤러리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dosage for cialis diabetes in mal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해외기업과 미술관

해외 기업이 출자해 설립한 미술관은 국내보다 더 많다. 한정된 지면에서 그 모든 기업 미술관을 줄줄이 나열만 한다고 하더라도 지면이 모자랄 것 같다. 따라서 필자는 이곳에 기업 비자금과 관련된 해외 기업 미술관의 사례만 들어보도록 하겠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미국 최고 부자 정치인’ 2위로 기록된 윈스럽 폴 록펠러(58) 아칸소주 부지사가 지난 16일 혈관 질환으로 숨졌다고 보도했다.

록펠러 부지사는 석유회사 스탠더드 오일을 창립한 존 D 록펠러의 증손자다. 그는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뉴욕 현대미술관(MoMA)을 설립하는 등 기부활동을 확대한 존 D 록펠러 2세의 손자이자, 1960년대 두차례 아칸소 주지사를 지낸 윈스럽 록펠러의 아들이다. 제럴드 포드 대통령 시절 부통령을 지낸 넬슨 록펠러는 그의 삼촌이다.

모마(MoMA)는 뉴욕의 문화적 상징이자 현대미술을 주도하는 가장 영향력 있는 미술관이다. 모마는 1929년 ‘석유왕’ 존 록펠러의 부인인 애비 록펠러(Abby Aldrich Rockefeller)와 릴리 P 블리스(Lillie P Bliss), 그리고 메리 퀸 설리번(Mary Quinn Sullivan) 등 세 사람이 설립했다. 당시 록펠러가는 모마 건립을 위해 맨해튼의 중심인 53번가에 부지를 제공하고, 미술관 건설비 및 운영 기금까지 기부했다. 현재 모마 소장품 수는 10만점이 넘는다고 한다.

1970년 모마에서 ‘정보’라는 타이틀로 기획전이 열렸다. 당시 한스 하케(Hans Haacke)는 <뉴욕현대미술관(MOMA)의 여론조사 MOMA Poll>라는 작업을 전시장 입구에 설치했다. 그 작업은 관람자에게 투표용지를 나눠주어 작가가 물어보는 질문에 대해 ‘예’와 ‘아니오’로 답변하도록 고안되었다.(물론 관람자 투표용지는 일반 관람객, 미술관 멤버십 회원, 특별한 대우를 받는 관람자 등으로 구별해 각기 다른 색깔의 투표용지로 만들어졌다.) 한스 하케의 질문은 다음과 같았다.

“주지사 록펠러가 닉슨 대통령의 인도차이나반도 정책을 비난하지 않은 사실이 당신이 11월 선거에서 그를 선택하지 않은 이유입니까?”

이를테면 베트남 전쟁에 대한 넬슨 록펠러의 지지가 그에게 표를 주는 데 영향을 미쳤는가에 대한 것을 물어본 것이다. 물론 그 질문은 당시 정치적 현안에 대해 관람객의 의견을 묻고 있지만, 그 질문은 모마라는 거대한 권력을 지닌 미술관을 문제시한 것이다. 왜냐하면 넬슨 록펠러는 모마의 설립자이자 영향력을 행사했던 에비 록펠러의 아들일 뿐만 아니라 그 역시 모마 운영에 막대한 권력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