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세기 노래인생 자서전 펴낸 나나 무스쿠리
반세기 노래인생 자서전 펴낸 나나 무스쿠리
  • 김나령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8.01.25 17:15
  • 수정 2008-01-25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퇴 앞두고 내한공연 투혼
태안사고소식에 1만달러 기부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나나 무스쿠리는 지난 20일 서울 센트럴시티 밀레니엄홀에서 열린 첫 공연에서 특유의 맑은 음색으로 히트곡, 올드팝, 샹송 등 다양한 곡들을 선사했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나나 무스쿠리는 지난 20일 서울 센트럴시티 밀레니엄홀에서 열린 첫 공연에서 특유의 맑은 음색으로 히트곡, 올드팝, 샹송 등 다양한 곡들을 선사했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소리엔터테인먼트 제공
‘20세기가 낳은 최고의 뮤즈’ ‘지중해가 낳은 천상의 목소리’로 불리는 나나 무스쿠리(74)의 일대기를 담은 자서전 ‘박쥐의 딸(문학세계사)’이 출간됐다.

자서전에는 노름꾼 아버지의 천덕꾸러기 딸에서 세계적인 가수로 우뚝 서기까지 파란만장한 가수 인생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사람들은 나나의 아버지를 ‘박쥐‘라고 불렀다. 귀가 유난히 뾰족했던 데다가 밤마다 노름판을 전전했기 때문이다. 그는 나나가 딸인 것을 무척 아쉬워했다. ‘무스쿠리’라는 이름을 이어갈 아들을 원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나는 “내가 남자였다면 지금의 나보다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었을까요?”라고 반문한다.

전쟁을 겪고 어려운 어린 시절을 보낸 나나는 “나는 가수가 되기 위해 태어난 사람이다. 그리고 노래를 통해 어딘가에 사랑이 존재한다는 것을 증명해 보이고 싶었다”고 고백한다.

인종과 국경을 초월하는 음악을 통해 사랑을 증명해 보이고 싶었다는 나나 무스쿠리. 이제 세계적인 디바로 우뚝 선 그는 그동안의 음악인생을 정리하기 위해 2005년부터 전세계를 돌며 고별공연을 하고 있다.

나나 무스쿠리는 최근 3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아 내한공연을 가졌다. 지난 20일 서울 센트럴시티 밀레니엄홀 공연을 시작으로 성남(22일), 대구(24일), 창원(25일), 부산(26일) 등 5개 도시를 돌며 ‘페어월 투어’ 공연을 열었다.

이에 앞서 나나 무스쿠리는 지난 19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태안 기름유출사고 소식을 듣고 자선공연을 계획했으나, 복구작업이 한창인 점을 감안해 자선공연 대신 공연수익금 1만달러를 태안에 기부하기로 했다”고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