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을 이겨내고 재기 무대 갖는 피아니스트 서혜경
암을 이겨내고 재기 무대 갖는 피아니스트 서혜경
  • 박윤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8.01.18 10:40
  • 수정 2008-01-18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마 이기니 그리운 연인 만난듯 감격”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오랫동안 그리던 연인을 만난 기분입니다. 죽음의 문턱까지 갔다가 돌아온 느낌은 말로 표현할 수가 없습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서혜경(48)씨가 오는 22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KBS교향악단 2008 신년음악회’ 무대에 선다. 2006년 10월 암 선고를 받은 후 갖는 첫 무대다.

지난 1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만난 그는 짧은 머리의 낯선 모습이었다. 그의 트레이드 마크였던 긴 파마 머리는 항암치료 과정에서 모두 빠지고, 가벼워진 머리만큼 성격도 활발해져 불과 몇달 전까지 암과 싸우던 환자였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서혜경씨는 1980년 세계적 권위의 부조나 콩쿠르에서 동양인 최초로 우승하면서 세계 무대에 이름을 알렸다. 83년 카네기 홀이 선정한 ‘올해의 세계 3대 피아니스트’, 89년 도쿄 산토리 힐 선정 ‘현존하는 11인의 세계적 클래식 아티스트’에 뽑히는 등 국제음악계에 이름을 알린 한국 피아니스트 1세대 주자다.

이런 그가 2006년 10월 유방암 선고를 받았다. 오른쪽 가슴에 생긴 암세포가 겨드랑이 림프샘까지 전이돼 어깨 근육과 신경까지 절제해야 한다는 진단이었다. 오른손을 쓰지 못한다는 것은 피아니스트로서의 생명이 끝남을 의미하는 일. 20대 시절 근육마비 증세가 왔을 때도 이를 이겨내고 83년 뮌헨 콩쿠르에서 1위 없는 2위를 차지하며 재기에 성공, ‘불굴의 피아니스트’라 불린 그가 이대로 주저앉을 수는 없었다.

“한국과 미국의 유명한 병원을 찾아다니며 7명의 의사와 의논을 했는데, 5명은 피아노 칠 생각을 버리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피아노를 못친다는 건 제게 죽음이나 마찬가지 아니겠어요?”

그렇게 찾아다닌 끝에 신경과 근육조직은 남겨두고 암세포만 제거하는 초정밀 수술을 받았다. 수술은 성공적이었지만 33회의 고통스러운 방사선 치료를 받는 동안 심한 우울증을 앓았다.

“항암주사 한번에 머리카락이 다 빠지고, 방사선에 살이 타며 진물이 났어요. 호르몬 균형의 부조화로 인한 고통까지,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를 겁니다. 아이들에게 유언까지 남기는 심경이 오죽했겠습니까?”

그는 ‘반드시 피아노를 다시 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치료에 최선을 다했다. 수술 후 3일 만에 피아노를 쳐봤을 때의 기분은 말로 다할 수 없었다.

 

병을 앓기 전 서혜경 피아니스트의 공연 모습.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병을 앓기 전 서혜경 피아니스트의 공연 모습.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이번 공연에서 서혜경씨는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2번과 3번을 연주한다. 특히 라흐마니노프 2번은 피아노협주곡 중에서도 스케일이 크고 힘들어 건강한 사람에게도 어려운 곡으로 알려져 있다. 연주시간만 80여분에 이르는 이 두 곡을 한꺼번에 연주한 한국 피아니스트는 아직 없을 정도다.

“가족뿐 아니라 수술을 집도한 의사도 말렸어요. 그러나 이 두 작품으로 관객에게 피아노협주곡의 진수를 한 자리에서 맛보게 하고 싶어 욕심을 부렸습니다.”

그는 지금도 재발의 위험과 싸우며 임파부종을 막기 위해 지독한 노력을 하고 있다.

죽음의 문턱에서 다시 일어선 그는 “음악이란 평생의 업보이자 꿈”이라고 말했다. 젊은 시절에는 피아노가 관 뚜껑으로 느껴질 정도로 반발심이나 중압감도 많았지만 이제 “피아노를 애인 삼아 음악을 즐기고 있다”고 말하는 경지에 올랐다. 그는 후배들에게 “음악가는 평생 지독한 외로움과 고통을 참아내야 하는 직업이며, 인내심 없이는 대가가 될 수 없다”고 강조한다.

이전부터 그는 자선활동도 열심히 해왔다. 각종 자선연주회뿐 아니라 2004년부터 여성재단 홍보대사로서 공연 수익의 1%를 기부하는 ‘재능 나눔’에도 참여하고 있다.

암 투병으로 인해 평생 처음 1년 이상의 휴가를 보낸 그는 “욕심 부리지 않고 완전한 체력을 되찾은 후에 걸음마를 배우는 아기처럼 조심조심 한걸음씩 다시 나아가겠다“며 활짝 웃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