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윤경 이랜드 일반노조 사무국장
홍윤경 이랜드 일반노조 사무국장
  • 홍지영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8.01.11 13:29
  • 수정 2008-01-11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빨리 일 하는게 소망”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제 새해 소망이오? 하루 빨리 사태가 해결돼서 조합원들이 현장에 가서 일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농성 200일을 하루 앞둔 지난 7일, 서울 영등포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만난 홍윤경(41) 이랜드 일반노조 사무국장의 목소리는 여전히 씩씩했다. 두달간의 수배생활과 영등포 구치소에서 두달간의 수감생활을 겪었지만, 비온 뒤에 땅이 더 굳는다는 말처럼 지친 기색은 보이지 않았다.

올해로 입사 18년차를 맞은 그는 사실 이랜드 노조의 창립 발기인이기도 하다. 1993년 10월 사내커플이었던 지금의 남편과 함께 노조를 만들었을 때만 하더라도 ‘비정규직’이라는 말도 없었다. 남편은 99년 퇴사했지만, 홍 사무국장은 지금까지 노조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사무직으로 일하면서 정규직이었던 그가 비정규직 문제에 팔을 걷어붙인 이유가 궁금하다고 묻자 “같은 사업장에서 일을 하는 사람들은 모두 다 똑같은 노동자인데, 노동자들끼리 정규직, 비정규직으로 편을 갈라설 게 아니다”라는 명료한 대답이 돌아왔다. 이랜드 ‘일반 노조’라고 이름 붙인 것 역시 간접고용이든 용역이든 협력업체 직원이든 모든 종류의 비정규직을 포함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지난해 7월 비정규직법 시행과 함께 이랜드 사태가 사회적인 이슈로 떠올랐지만, 해를 넘기고도 뚜렷한 해결책이 안나오고 있어 그의 속마음도 타들어가고 있다. ‘고용안정’과 ‘차별시정’ 딱 두가지를 요구하는데도 사측은 무리한 요구라며 아예 귀를 닫고 있어 원망도 크다고 했다.

“다들 생계가 빠듯한 분들입니다. 그나마도 민주노총이 생계지원비 50만원씩 4차례를 약속했는데, 9월과 12월에 두번만 지급됐어요. 지난주 기아차 노조에서 6700만원이 전달됐다고 들었는데 조합원들이 투쟁을 이어갈 수 있는 최소한의 동력이 됐으면 합니다.”

11살, 7살 두 딸의 엄마이기도 한 그는  “‘비정규직 없는 세상에서 살게 해줄게’라는 어느 조합원의 말이 하루 빨리 이뤄지길 바란다”며 환하게 웃었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