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여성에게 바치는 헌시
성매매여성에게 바치는 헌시
  • 김나령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8.01.11 10:15
  • 수정 2008-01-1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기와 시인 두 번째 시집 ‘그녀들 비탈에 서다’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해충’처럼 ‘병원균’처럼 어느새 없어져야 할 존재가 돼버린 성매매 여성들. 그들의 고되고 섧은 삶에 바치는 절절한 헌시가 나왔다. 이기와(40) 시인의 두번째 시집 ‘그녀들 비탈에 서다’가 그것.

시인은 특유의 거침없는 화법으로 성매매 여성들을 양산하는 사회의 부조리를 낱낱이 고발한다. 그리고 남성은 물론 같은 여성들로부터도 철저히 외면당하는 성매매 여성들을 뜨겁게 위무한다.

‘네 어미들의 하루가 서릿발 한숨임을 알거든/ 울지 말고 웃어라/ 천진불 너의 웃음이 속옷 벗어 내리는 이 난폭한 소리를 잠재울 차례다//’ (붉은 꽃멍울 터지는 날에)

시인의 언어가 이토록 절절한 것은 누구보다 핍진한 삶을 사는 여성들의 심경을 잘 헤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봉제공장 여공부터 식모살이, 술집마담, 중국집 종업원, 포장마차에 이르기까지 밑바닥 인생을 전전한 이력과 무관치 않다. 시인은 뒤늦게 검정고시를 거쳐 대학에 입학했으며 지난 1997년 등단했다.

시인은 “현대사회에서 가장 밑바닥 삶을 살고 있는 성매매 여성들은 아파도 아프다고 소리칠 수 없다”며 “한 그릇의 뜨끈한 순대국밥만큼도 도움이 되지 못하는 시지만 이 땅의 슬픈 여성들에게 바친다”고 고백한다.

이밖에 군산 윤락가 화재사건, 신정아 파문 등에 대한 단상을 담은 시도 눈길을 끈다. 특히 신정아 사건을 풍자한 ‘新정아 따라잡기’는 한국 사회의 권력과 여성의 구린내 나는 관계를 신랄하게 꼬집는다. 

‘예일대학을 나오셨다고?/ 나는 미아리 텍사스 대학을 나왔지 아마/ 나도 얼마 전 개골창에서 곤충처럼 허물을 벗고/ 시인이라는 새로운 계급의 옷을 입었지/ 창녀를 선생님이라 부르는 사회/ 나쁘지 않더군/’

서정시학/ 6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