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장편소설 당선 김진규씨
첫 장편소설 당선 김진규씨
  • 김나령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7.12.28 10:56
  • 수정 2007-12-28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계한 ‘혼불’ 최명희 연상” 극찬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blog.nvcoin.com cialis trial coupon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blog.nvcoin.com cialis trial coupon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책읽는 걸 좋아해 닥치는 대로 읽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제 안의 표면장력이 한계에 다다른 것 같았습니다. 한 방울만 더 떨어져도 다 쏟아질 것 같았죠. 그래서 읽던 책을 덮어두고, 직접 쓰기 시작했습니다.”

처음 장편소설을 써본 주부 김진규(38)씨. 개인 블로그에 연재라도 해볼까 하는 생각으로 가볍게 시작한 글이 어느새 저절로 굴러 우뚝서더니 덜컥 붙어버렸다. 그것도 국내 최고 권위의 문학상 중 하나인 ‘문학동네 소설상’에 말이다.

기성·신인작가를 망라해 매년 한 작품을 선정, 시상하는 문학동네 소설상은 당선작 고료가 5000만원으로 지금까지 은희경, 전경린, 이해경, 천명관 등 기라성 같은 작가들이 거쳐간 상이다. 이런 상을 그간 시 한편, 단편 소설 하나 써본 적 없는 비전공자(외국어대 이란어과 출신) ‘아줌마’가 거머쥐었으니, “신춘문예 등단을 위해 한 십년 우울한 문학청년 시절을 보내고 겨우 등단한 사람들이 보기엔 억울한 일”이라는 전년도 수상 소설가 김언수씨의 말도 이해가 간다.

김씨는 “평소 생각이 많은 편으로 다독하고 꾸준히 서평을 써온 게 도움이 됐다”고 겸손해했다.

수상작 ‘달을 먹다(문학동네)’는 조선 영정조시대를 배경으로 금지되거나 어긋난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당대 배경 묘사는 물론, 인물 심리 묘사가 탁월하다.

심사위원인 소설가 박완서는 “당대 온갖 사물, 짐승, 꽃과 약재, 기후, 풍습 등을 묘사하는 데 탁월하다. 박물지를 보는 것 같을 때도 있고, 타계한 최명희 작가를 연상시킬 때도 있다”고 극찬했다.

혈연관계 등으로 얽힌 9명의 화자가 등장해 일인칭 시점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낸다. 소설 속 인물들은 사랑하지만 서로 소통할 수 없고 다다를 수 없다. 소통의 부재, 이해와 오해 사이의 미묘한 간극을 기막히게 포착했다.

“‘달을 먹다’는 월식(月蝕)을 우리말로 옮긴 것입니다. 지구의 그림자가 달을 가리듯, 우리는 각자 자신의 관점에서 타인의 진심을 해석할 수밖에 없습니다. 결국 근원적인 소통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

“갑자기 쏟아진 관심에 얼떨떨하고 겁이 난다”면서도 “앞으로 생활인으로서 주변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친근한 작가가 되고 싶다”고 당당히 말했다. 그가 들려줄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