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반도의 기적을 꿈꾸며
태안반도의 기적을 꿈꾸며
  • 윤영진 / 서울시 구로구 독산동
  • 승인 2007.12.21 11:10
  • 수정 2007-12-21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태안반도 기름유출 사고는 국민들에게 환경문제의 중요성을 일깨웠을 뿐 아니라 정부의 재난 대처능력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나는 이번 사고가 아직 우리 사회가 ‘온정 있는 사회’라는 생각을 일깨워주는 계기가 되었음을 강조하고 싶다. 끊임없이 이어지는 자원봉사 물결은 어려울 때 서로 도와주는 환난상휼(患難相恤)의 전통을 일깨워주고 있다. 또 아직 우리 사회에 따뜻함이 살아있는 것을 느끼게 해주고 있다.

태안반도 자원봉사에는 엄마와 함께 돌멩이에 묻은 기름을 닦아내는 어린아이에서부터 방학을 맞아 한걸음에 달려온 학생, 불편한 몸에도 불구하고 봉사에 합류한 장애우에 이르기까지 남녀노소 구분 없이 모두가 함께하고 있다. 그 결과 사고 10일 만에 태안반도 해안의 70%가 사고 이전 수준으로 복구되는 등의 예상을 뛰어넘는 방제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 국민 전체의 관심과 노력, 방제 기술력, 국제 지원의 ‘방제 3박자’ 중 국민의 관심이 가장 중요하다는 외국 방제 전문가의 말을 떠올려보면, 이같은 방제 성과에 주민과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이 주효했음을 알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각계각층의 다양한 성원도 큰 몫을 하고 있다. 송년회를 이곳에서 자원봉사로 대체하겠다는 직장인도 늘고 있다고 하니 기름유출이라는 국가적 재난을 극복하기 위한 온 국민의 노력이 얼마만큼 대단한지를 알 수 있다.

지금까지 공무원, 군인, 경찰, 주민까지 합하면 25만여명이 넘는 봉사자가 태안반도를 찾아 자원봉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아직도 연일 수만명이 밀려들고 있다고 하니 태안반도의 기적은 현재진행형인 것 같다. 이러한 기적을 이뤄내는 우리의 저력이 아직 ‘한국은 온정이 살아있는 따뜻한 사회’라는 감동을 주고 있다. 하지만 일련의 활동들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 같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