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연탄배달 유동님·전병종 부부
사랑의 연탄배달 유동님·전병종 부부
  • 주혜림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7.12.14 15:27
  • 수정 2007-12-14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눔도 전염됩니다"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cialis prescription coupon cialis trial coupon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cialis prescription coupon cialis trial coupon
절기상 대설(大雪)이었던 지난 7일. 전날 새벽에 내린 눈 때문에 골목길 굽이굽이마다 빙판길이 이어졌다. 하지만 유동님(52)·전병종(55)씨 부부는 아침부터 사랑의 연탄 배달 준비에 한창이다. 이들은 연탄이 수북이 쌓여 있는 창고로 가 연탄 한장 한장을 정성스레 밖으로 내놓기 시작했다. 이날 배달 물량은 450여장. 이윽고 자원봉사자 10여명이 도착해 인간띠를 만들더니 이 손에서 저 손으로 줄줄이 연탄을 옮겼다. 이어 남편이 뇌졸중으로 쓰러져 생계가 곤란한 김정순 할머니를 비롯해 차상위계층 3가구에 각각 150장의 연탄이 배달됐다.

서울시 노원구 중계본동 달동네 초입에 위치한 서울연탄은행. 원주밥상공동체(대표 허기복 목사)가 지난 2004년 마련한 사랑의 연탄 창고다. 중계본동 달동네 일대에 거주하는 독거노인 등 생활형편이 어려운 저소득 가정이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매해 겨울 무료로 연탄을 지원해왔다.

“달동네가 밝고 따뜻해졌어요”

중계본동 달동네 일대에 거주하는 독거노인 등 생활형편이 어려운 저소득 가정이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매해 겨울 무료로 연탄을 지원해왔다. 지금은 기업체나 종교단체가 지원금을 내고, 자원봉사에도 선뜻 나서지만 초기 서울연탄은행을 설립하기까지는 어려움이 적지 않았다.

여기에 희망의 손길을 내민 이들이 현재 서울연탄은행 맞은편에서 ‘백성세탁소’라는 작은 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유동님·전병종씨 부부다. 이들은 세탁소 맞은편 빨래말림터 한 구석을 연탄 창고 장소로 제공했다. 또 세탁소 한 구석에 서울연탄은행 사무실을 차려 각종 업무를 맡아 처리한다. 부부가 교대로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연탄배달을 하고, 찐빵이나 감자국 등을 준비해 자원봉사자들에게 대접도 한다.

“어느 날 허기복 목사님이 이 동네에 찾아오셔서 연탄은행을 설립해 어려운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고 하셨어요. 우리도 넉넉한 형편은 아니지만, 우리보다 더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좋은 일 한번 해보자는 생각에 선뜻 응하게 됐어요.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이잖아요.”

중계본동의 겨울은 춥고 길다. 대부분이 저소득층이고, 1500여가구 중 500여가구가 아직도 연탄으로 겨울을 나고 있다. 또한 동네가 산기슭에 있다보니 10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난방을 해야 한다.

“요즘 같으면 너무 바쁘죠. 연탄은행 관리도 하고, 연탄 배달도 하고, 세탁소도 운영하고요. 세탁 손님을 놓치거나 아이들 반찬도 못챙겨줄 때가 많아요. 그래도 우리 가족은 ‘행복’의 진짜 의미에 대해서 누구보다 깊이 깨닫게 됐답니다.”

문의 1577-9044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bystolic coupon 20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