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들에게 건네는 따뜻한 한 마디‘내 나이 마흔에는’
후배들에게 건네는 따뜻한 한 마디‘내 나이 마흔에는’
  • 김나령 기자 · 주혜림 기자
  • 승인 2007.06.25 17:24
  • 수정 2007-06-25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설가 박완서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소설가 박완서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가장 사랑스러운 나이”

“내가 마흔살에 뭘 했더라…. 그러고 보니 등단한 나이가 마흔이네요.”

‘그대 아직도 꿈꾸고 있는가’ ‘나의 가장 나종 지니인 것’ ‘너무도 쓸쓸한 당신’부터 최근작 ‘호미’까지 기라성 같은 작품들을 발표하며 한국문학의 한 획을 그은 소설가 박완서(76)씨도 등단시절이 있었다.

박씨는 결혼하고 살림에 묻혀 지내다가 1970년 마흔이 되던 해에 ‘여성동아’ 여류 장편소설 공모에 ‘나목’이 당선돼 등단했다.

그는 “특별히 나이를 의식하고 산 것은 아니지만 마흔쯤 되니 아이들도 다 컸고 자유롭게 뭔가를 시작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본격적으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나에게 마흔은 가장 사랑스러운 나이였다”며 “무언가 시작하기에 늦은 나이는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니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 바로 시작하라”고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여성학자 박혜란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여성학자 박혜란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새로운 출발의 적기”

“막내아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했을 때 제 스스로의 삶을 찾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이화여대 여성학과 대학원 과정을 선택했죠. 그 때 제 나이가 서른아홉이었어요.”

가수 이적의 어머니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여성학자 박혜란(61)씨. 그는 “박혜란의 진짜 인생은 마흔부터 시작됐다”고 말했다.

“그 이전의 삶은 누구의 엄마이자 아내에 불과했어요. 주변에서는 제게 아이들도 거의 성장했으니 앞으로 인생은 취미생활이나 하며 편하게 살라고들 했죠. 하지만 ‘나는 누구인가’에 대한 의문을 여성적으로 풀고 싶었고, 당시에 싹트기 시작했던 여성학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으려 노력했어요.”

그렇게 제2의 인생을 시작한 박씨는 현재 이화여대 아시아여성학센터 초빙연구원과 여성신문 편집위원장, 사단법인 공동육아와 공동체교육 공동대표, ‘또 하나의 문화’ 동인 등으로 활동하며 자신의 이름 석자를 여성학에 뿌리내렸다.

또 ‘삶의 여성학’, ‘남성을 위한 여성학’, ‘변경에서의 1년’, ‘나이듦에 대하여’, ‘여자와 남자’, ‘소파전쟁’ 등을 저술하며 베스트셀러 작가의 반열에도 올랐다.

“마흔이란 나이는 무엇을 새로 시작하기에 결코 많지도 적지도 않은 적당한 시기”라고 말하는 그는 40대를 두려워하는 후배들에게 “좀더 긴 안목을 가져라”고 충고했다.

“아이들도 어느 정도 성장했고, 인생에 대한 맛도 느낄 줄 아는 마흔의 시기는 새로운 출발을 하기에 가장 좋은 때라고 생각해요. 요즘은 평균수명도 늘어나 100살은 거뜬하게 산다고들 하잖아요. 좀더 긴 안목을 가지고 자기가 할 수 있는 일과 하고 싶은 일의 접점을 찾아 용기 있게 도전하세요.”

 

김경자 우리은행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김경자 우리은행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자기계발, 멘토찾기 중요”

“저는 직장생활을 하다가 38살에 결혼을 했어요. 바로 첫 애를 낳았고 40살에는 아이를 돌보느라 정신없었죠. 그런데 출산휴가를 받아놓고 집에 있다보니 이건 아니다 싶더라구요. 재도약이 필요한 시점인 것 같아서 MBA과정을 밟기 시작했죠.”

김경자(54) 우리은행 강서본부장은 30년 동안 은행에서 근속하고 지난해 1월 우리은행 내 여성으로는 최고위직(준임원급)에 올랐다. 그는 오늘의 자기가 있는 것은 마흔 즈음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시도를 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 본부장은 마흔살에 MBA 국제경영과정을 시작했고, 텝스 시험을 보았으며, 국제금융분야 연수원을 다니며 이력을 쌓았다. 그 결과 IMF사태 때 동료 남자직원과 선배들이 퇴출당할 시기에도 자리를 굳건히 지킨 것은 물론 국제경영분야 전문가로 인정받고 활발히 일할 수 있었다.

김 본부장은 “그 당시엔 힘들었지만 지나고 나니 현명한 선택이란 생각이 들었다”며 마흔 즈음의 후배들에게 “자기계발을 게을리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대부분의 여성들은 직장생활을 오래 하다보면 타성에 젖게 됩니다. 그러다보니 자연히 남성들과 경쟁에서 밀리게 되고, 직장에서 자꾸 초라해지는 자신의 모습을 보고 위축되게 마련이죠. 하지만 그럴 때일수록 포기하지 말고 책도 많이 읽고 자기계발도 꾸준히 해야 합니다. 주변의 좋은 멘토를 찾아 끊임없이 조언을 구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