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희의 대통령 배우자론 - 한국편 (2) 이순자편
조은희의 대통령 배우자론 - 한국편 (2) 이순자편
  • 조은희 / 대통령 배우자 연구소 소장, 한양대 행정자치대학원 겸임교수,‘연구공간, 여성과
  • 승인 2007.03.02 15:54
  • 수정 2007-03-02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간적으론‘매력적’, 공인으로선 ‘낙제점’
국민과 커뮤니케이션 역부족
역대 영부인중 가장 인기없어
개인적으로 이순자 여사는 군인 남편을 헌신적으로 내조하면서, 재테크나 자식 교육에도 탁월했던 사랑스러운 여성이다. 그러나 이런 인간적인 매력에도 불구하고 영부인이라는 공인으로서의 이 여사에 대한 평가 점수는 낮다. 역대 9명의 대통령 부인들 중 가장 인기가 없는 퍼스트 레이디로 꼽히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고 이 여사가 영부인으로서 했던 활동이 역대 다른 영부인에 비해 크게 뒤진 것도 아니고, 특별히 이 여사가 ‘명품족’이었던 것도 아니다.  이 여사가 열정을 쏟았던 새세대 육영재단과 심장재단은 20여년이 훨씬 지난 지금도 사회에 일정부분 공헌하는 공익단체로 남아있다. 

훌륭한 영부인이 되기 위해서는 ‘시대정신’과 ‘시대변화’를 읽을 줄 알아야 하고, 또 그 변화와 정신에 맞춰 국민들과 소통하는 기술이 있어야 한다. 이 여사의 경우 본인의 표현대로 ‘아무리 잘 하려고 노력해도 잘 되지 않았던’ 가장 큰 이유는 국민과의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이 여사는 국민들이 원하는 영부인상에 자기를 맞추기보다는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에 국민이 적응해주기를 바랐다. 나라의 장래를 책임진 대통령의 배우자라기보다는 그저 예쁘고 똑똑한 한 남자의 부인으로만 남으려고 했던 데서 이 여사의 불행이 싹텄다고 할 수 있다.

이 여사는 1980년 보안사령관 부인이 되면서 언론에 노출되기 시작했는데 첫 인터뷰에서부터 예쁜 옷에 카르티에 명품시계를 차고 나왔다. 공식행사에 입고 나온 이 여사의 화려한 색상의 의상은 컬러 TV를 통해 시청자에게 그대로 전달되었다. 국민들은 ‘몸을 약간 뒤로 젖힌 채 앉거나’ ‘대통령과 나란히 손을 흔들고 나타나는’ 영부인의 모습에서 거부감을 느꼈다. 대통령뿐만 아니라 영부인에게도 고도의 이미지 메이킹이 필요한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다.

공인의식이 부족했던 것도 이 여사의 약점으로 지적되는 대목이다. 장영자 사건을 위시한 5공화국 내의 수많은 친인척비리는 이 여사의 평판에 악재가 되었다. 장영자씨는 친정쪽 작은아버지의 처제였다. 이 여사의 막내동생인 이창석씨가 4년 만에 과장에서 부사장(동양철관)으로 뛰어올랐고, 이 여사의 제부들도 80년 이후 출세가도를 달렸다. 

전 전 대통령 내외는 ‘가까운 사람한테 최선을 다해서 잘해주자’는 것을 좌우명으로 살아왔다고 한다. 이러한 두 부부의 특성은 자연인으로서는 덕이지만 공인으로서는 치명적인 결격사유가 된다. 이 여사는 이 점을 깨우쳤어야 했다.

광주에서부터 출발한 5공 정부의 폭력성과 부정적인 이미지도 이 여사에게는 불리한 요소였다. 이런 저런 이유가 겹쳐 이 여사는 실제 본인이 갖춘 자질이나 활동보다 훨씬 평가절하되어 있다. 이 점이 이 여사로서는 분하고 참을 수 없는 일일 수도 있다. 이 여사는 백담사에서 자신의 회고록을 매일 5시간에서 10시간씩 썼다고 한다. 모두 세권으로 첫째권은 전두환씨를 만나 대통령직에 오를 때까지이고, 둘째권은 청와대 생활, 셋째권은 청와대를 나온 뒤의 이야기가 될 것이라고 한다. 이 여사의 70세 생일 때에 맞춰 출간된다고 하는 자서전에서 이제는 국민과 소통한다는 것의 의미를 깨우친, 공인 의식이 갖춰진 ‘깊은 장맛이 우러나오는 성숙된’ 전직 영부인의 모습을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