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기앤코 “양재동에 직영점 열었어요”
패기앤코 “양재동에 직영점 열었어요”
  • 변휘 객원기자
  • 승인 2006.12.08 10:01
  • 수정 2006-12-0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웨어 돌풍’ 패기앤코, 브랜드영역 확대 발판 마련
배드민턴, 테니스를 비롯한 생활 스포츠웨어 시장에서 새로운 패션 아이콘으로 자리 잡아 가고 있는 패션스포츠 전문 기업 패기앤코(PEGGY&CO)가 지난달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하이브랜드 리빙관 2층에 직영점을 오픈했다.

120평 규모로 구성된 직영점 매장은 기존 스포츠 매장의 분위기와 차별화된 갤러리 스타일의 공간구조와 인테리어로 구성돼 있다. 고객들이 패기앤코의 모든 제품을 직접 입어보고 구매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른 매장에서 구입한 패기앤코 제품의 사이즈 및 스타일의 교환도 가능하며 이외에도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넓고 쾌적한 매장 분위기로 스포츠 동호인들의 자유로운 커뮤니티 공간으로도 활용될 전망이다. 이 매장은 패기앤코 제품과 함께 유럽, 일본 등지에서 판매 중인 셀룰라이트 분해 효과가 탁월한 명품 다이어트 웨어 터보셀(Turbo cell)과 스포츠웨어를 더욱 패셔너블하게 코디할 수 있는 다양한 액세서리 판매를 통해 이상적인 몸매와 고감도의 패션스포츠, 감각적인 액세서리를 통한 패션의 완성까지 원스톱으로 경험할 수 있는 새로운 패션 문화공간으로 평가받고 있다.

방송인으로 더욱 유명한 패기앤코의 김국진 대표는 지난 8월 수해로 이중고를 겪고 있던 서울대 어린이병원 환자를 위해 1억3000여만 원 상당의 의류를 기탁, 바자에서 직접 판매원으로 나서는 등 훈훈한 소식을 전한 바 있으며, 직영점 오픈을 통해 사업가로의 성공적인 변신을 다시 한번 알리게 됐다.

김 대표는 “고객들의 제품에 대한 수요와 만족도를 현장에서 직접 캐치할 수 있게 되어 최고의 브랜드를 만드는 데 좋은 데이터베이스가 될 것”이라며 직영점 오픈의 소감을 밝혔다. 또한 안정적인 생산 기반과 지속적인 원단 및 패턴의 개발,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고감도 디자인과 더불어 효율적인 유통을 바탕으로 한 ‘3GOOD’(Good Quality, Good Design, Good Price) 마케팅 전략을 통해 스포츠웨어 시장의 새바람을 이끌고 있는 패기앤코는 직영점 오픈을 통해 브랜드 영역 확대의 새로운 발판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