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몸 국제 상품화 ‘꼬집기’
여성의 몸 국제 상품화 ‘꼬집기’
  • 문수경 기자 moon034@
  • 승인 2006.09.22 11:56
  • 수정 2006-09-22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과학기술시대 여성인권확보 위한 국제포럼’ 열려
여성의 몸에 대한 진지한 논의와 성찰을 통해 생명과학기술의 국제적 상품화를 비판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여성민우회(공동대표 유경희·권미혁·최명숙) 주최 ‘생명과학기술시대, 여성인권확보를 위한 국제포럼’이 지난 20, 21일 이틀간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렸다. 

여성민우회는 “복제배아 연구, 인공수정, 대리모 등 생명과학기술 발달의 중심에는 여성의 몸이 있다. ‘황우석 사태’는 어떻게 여성의 몸을 도구화할 수 있는지 보여줬다”면서 “그동안 생명과학기술 연구 성과에 묻혀 간과된 여성인권 침해 현실을 공론화하기 위해 이번 포럼을 개최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가장 주목을 끈 부분은 생명과학기술에 대응하는 각국 여성운동의 실천 사례를 나누는 시간. 한국을 비롯해 미국, 인도, 영국, 일본의 여성학자들과 활동가들이 난자문제를 중심으로 주제발표를 했다.

‘보스턴여성건강공동체’(미국)의 활동가인 엘레나 하야사카는 난자 채취 과정 중 사용되는 루프론(Lupron)의 부작용을 경고하며, 부시정부의 배아줄기세포에 관한 정책을 비판했다. 여성건강 활동가인 에밀리 갈페른(미국 유전사회학센터)은 난자 채취의 건강상 위험과 난자의 상품화 가능성을 지적했다. 이어 난자 채취의 대안적인 방법을 거론하며 줄기세포 연구에서 여성 건강과 존엄성을 강조했다.

일본의 시아키 하야시(Soshiren)는 “많은 불임 부부들이 개인적으로 해외에 나가서 난자나 대리모를 구하는 게 일본의 현실”이라며 난자 기증을 암묵적으로 강요하는 정부의 태도를 비난했다. 일본 과학기술부(과학과 기술 정책국)는 ‘복제된 인간 배아 연구를 위한 지침’에서 ‘자발적인 난자 기증은 명백히 요구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인도의 여성건강 활동가 N B 사로지니는 자국 산아제한정책의 문제점과 인공수정(IVF)의 여성 인권침해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한국의 주제발표자로 나선 손봉희 활동가(한국여성민우회)는 ‘황우석 사태’ 이후 여성 건강권 확보를 위해 각 단체들이 벌이는 생명과학기술 대응활동을 소개했다. 36개 여성단체는 ‘여성네트워크’를 구성해 난자 채취 피해자 신고센터를 개설했다. 또 여성민우회는 ‘인공수정에 관한 법률’ 제정을 위해 애쓰고 있다.

이밖에 ‘난자문제를 중심으로’ 한 국제포럼에선 ‘줄기세포 연구와 여성인권’ ‘생명과학기술의 국제적 상품화와 여성주의적 비판’을 주제로 토론을 진행했고, 마지막으로 ‘난자 채취 및 제공에 있어 여성인권 확보를 위한 서울선언’을 발표했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