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후 프로젝트' 운영 청소년위원회
'방과후 프로젝트' 운영 청소년위원회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위원회(위원장 최영희)는 4월 27일 사교육비 절감, 계층 간 양극화 해소를 위해 '1522 희망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르면 7월부터 청소년들이 방과 후 오후 3∼10시 지역 청소년 단체·시설, 사회복지관을 통해 특기·적성, 학습, 체육활동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지역 127개의 청소년수련관에 '방과 후 아카데미'를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청소년위원회는 “현재 1.1% 에 불과한 방과 후 공적서비스 비율을 2010년까지 10%로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하반기부터 내년까지 8개 지역에서 시범 운영한 뒤 2007년 이후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임영현 기자 sobeit3149@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