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선에서 골라먹는 스시 '월척'
범선에서 골라먹는 스시 '월척'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14-1.jpg

스시를 먹을 때마다 늘 20%는 부족한 듯 아쉬웠다. 스시의 상큼하고 담백한 맛은 사랑스럽지만, 가격은 결코 사랑스러울 수 없기 때문. 어느 날 강남역에 스시 뷔페가 있다는 가슴 설레는 정보를 입수했다. 바람 부는 토요일 '동해도'로 달려갔다.



식당 가운데 넓은 바에서는 주방장 네다섯 명이 쉴새 없이 스시를 만들어내고, 바 둘레 수로에는 스시 접시를 실은 범선들이 휙휙 돈다. 바 둘레에 앉은 손님들은 원하는 스시 접시를 포착해서 부지런히 먹는다. 자리에 앉자마자 바로 가져다주는 계산서에는 식당에 들어온 시간이 찍혀 있다. 저녁 뷔페의 제한 시간은 40분. 40분이 지나면 초과 5분마다 1000원씩 더 내면 된다.



스시 범선 위에는 연어, 참치, 참돔, 학꽁치, 고등어, 광어 등의 스시 외에도 빙어 튀김, 석회, 각종 롤, 알초밥, 마키 등이 있다. 참치만 냉동이고, 연어는 익힌 것과 안 익힌 것 모두 있다.



원하는 접시를 집으려면 미리 보고 있다가 잽싸게 손을 뻗어야 한다. 주방장이 스시를 만들어 올려내는 위치와 먼 곳에 앉을 경우, 장어 같은 인기메뉴는 포착하기 힘들기 때문에 주방장에게 따로 달라고 해도 된다.



간혹 와사비가 과다하게 든 스시가 걸리기도 하나, 맛은 대체적으로 괜찮은 편. 후식으로 먹을 만한 건 귤뿐인 것이 아쉽다. 또 하나 아쉬운 점은 밥알이 탱글탱글하지 못하다는 것이다. 밥알이 아주 약간 퍼진 듯한 느낌이 있다고 해야 하나. 쪄낸 밥이 아닐까 하는 의심도 살짝 들 정도다.



계산하면서 슬쩍 물어보니 여자 손님이 30분 내에 33개 접시를 해치운 것이 이 곳의 최고 기록이며, 평균 17개 접시가량 먹고 간다고 한다. 이 날 우리도 사진 찍고 분위기 살피느라 평균치밖에 못 먹었다.



나오면서 살펴보니 가게 앞 대형 스크린에서 식당 안 현황을 생중계해 준다. 가게 앞에서 차례를 기다려야 할 때 그걸 보고 있으면 지루하진 않겠다.



스시 맛을 구분해 내는 절대 미각을 가진 이들은 실망할 수도 있겠지만, 메뚜기떼처럼 서민의 입맛에, 돈 걱정 없이 배 터지기 직전까지 스시 먹는 게 소원인 이들에게는 강추할 만한 집이다.



영업시간 : 점심 뷔페 11:30~14:00(제한시간 30분),저녁 뷔페 17:30~21:00(제한시간 40분), 02-579-3939

찾아가는 길 : 2호선 강남역 8번 출구

(옛)목화예식장 옆 대호빌딩 지하

가 격 : 점심 1만2000원, 저녁 1만3000원 (세금 10% 별도)

주 차 : 주차 가능, 발렛파킹 (1000원)

지영 / 브라운 메뚜기(조인스닷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