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경은 내 친구요, 동반자”
“월경은 내 친구요, 동반자”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 성이야기' 서울YMCA회장상 수상한 김예인 양
~a15-4.jpg

“초등학교 4학년 때 월경을 하기 시작했는데 '부끄럽다'는 생각에 엄마와 언니가 쓰는 생리대를 몰래 훔쳐 쓰고, 샤워할 때마다 속옷을 빨면서 반년 동안 가족에게 이야기를 못했어요. 지금 생각하면 왜 그랬는지…”



서울YMCA '아하!청소년성문화센터'가 주최한 제2회 청소년 성이야기 작품 공모전에서 반년 동안이나 혼자 월경을 앓아온 경험담을 그린 '여자라서 다행이야'라는 수필로 서울YMCA회장상을 수상한 김예인(15·간디청소년학교 2학년)양.



'여자라서 다행이야'는 “호르몬 과다성장으로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나의 2차 성장기”를 거친 후 월경을 오래된 친구, 평생의 동반자로 느끼게 되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세상에서 가장 빨리 생리를 한 줄 알았어요. 그래서 친구들이 언제 생리 시작했느냐고 물으면 일부러 '초등학교 5학년 때'라고 늦은 시기를 골라 말했어요”



김예인양은 학교에서 자기보다 월경을 더 일찍 시작한 선배 언니를 만나게 되면서 월경에 대한 부끄러움을 떨치고 긍정적으로 여기게 되었다고 한다. 11월 학교에서 작품전 공모를 접하고 일주일에 사흘 정도 인터넷이 연결되는 학교 컴퓨터실에서 한 시간 동안 적어 보낸 것이 뽑혀 놀랐다고.



“생리는 내가 싫다고 해서 안 하게 되는 것이 아니잖아요. 가끔 생리통에 고생하기도 하지만 '평생을 함께 할 동반자'로 여기기로 했어요”



김예인 양은 앞으로 아하!청소년성문화센터에서 일반 학교에 다니는 다양한 청소년들과 함께 건강한 성가치관을 키우는 활동에 참여하고 싶다고 전했다.





임영현 기자 sobeit3149@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