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없는 세대, 재미없는 남자들
재미없는 세대, 재미없는 남자들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란/



여성학자






점잔만 떨도록 강요당한 나이든 남성들을 위한 운동을 해 보는건 어떨까.

재미있게 사는 법을
배우고 죽을 수 있게, 그 놈의 술·색 말고!



작년 말 모 방송사에서 마련한 마당놀이를 구경간 적이 있었다. 제목이 '어우동'이었던가, 그랬지 아마? (엊그제 본 영화제목도 아리송한 터에 작년에 본 제목이 기억나다니! 그런데 틀렸으면 어떡하지?) 누구하고 갔냐고? 달랑 나 혼자였다. 그 방송사에 들어간 막내가 마당놀이 구경을 가고 싶으면 표를 주겠다고 하기에 냉큼 두 장을 받아 놓았다. 그런데 처음부터 시큰둥하던 남편은 당일 저녁이 되자 컨디션이 안 좋다고 뒷걸음을 쳤다. 날씨도 엉망인데다 마당놀이라는 게 워낙 혼자 보기엔 좀 그래서 순간 멈칫했지만 그냥 밀어붙였다. 이 나이에 '뻘쭘'하면 뭐 어때.



무슨 공연이든지 일단 받은 표를 썩히는 건 표를 준 사람이나 주최측 그리고 공연자 나아가서 예비관객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게 평소의 생각이었기 때문이다. 혹시 내 몫으로 마련된 자리가 비게 되면 무대에 선 사람의 입장에서도 기분 좋을리 없을 테고 또 나 때문에 그 공연을 못 보게 되었을지도 모를 그 누군가에게 얼마나 미안한 노릇인가. 마당놀이야 으레 관객이 많을 테니 괜한 걱정일 게 뻔했지만 그래도 나의 관습법상(이게 말이 되는 건가?) 표를 썩힐 순 없었다.



짐작대로 그 큰 체육관은 관객으로 넘쳐났다. 공연시간까지 아직 한참 남았는데도 좋은 위치는 이미 다 점령당했다. 그런데 이럴 때 혼자라는 건 대단한 행운이었다. 가장 좋은 위치에도 내 몸 하나 밀고 들어갈 데는 어디나 있었으니.



이왕 혼자 온 몸인데 백퍼센트 즐기자 싶어 눈치볼 것 없이 소리를 지르고 손뼉을 쳐대는데 옆자리에 앉은 내 또래 아주머니가 귓속말을 해온다(그 사이에 다정한 사이가 되어서 그런 게 아니라 공연장이 워낙 시끄러웠기 때문이니 오해 없으시기를). 남자들은 도대체 왜들 저래요? 박수도 안 치고 멀뚱멀뚱 앉아만 있잖아요? 아유, 재미없는 인간들.



나 노느라 신경을 안 썼는데 듣고 보니 그랬다. 마당놀이 분위기라는 게 웬만큼 버티지 않으면 휩쓸리지 않을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남자들이 무표정한 얼굴로 팔짱을 낀 채 구경하고 있었다. 물론 그 날의 남성관객들은 언뜻 보기에 최소한 쉰 살은 넘은 층이었다. 심지어 그들은 여성들이 지르는 환호성에 시끄럽다는 듯 얼굴을 잔뜩 찡그리고 있었다.



그 날의 관객은 주로 중년 이상이었기에 이렇게 남녀 차이가 두드러지게 나타났지만 대부분의 공연에서는 세대차가 확연하게 드러난다. 얼마 전 중앙일보의 홍은희 논설위원이 썼듯이 '시체지수'가 가장 높게 나타나는 층이 소위 VIP석의 관객들이다. 그들은 대개 중년 이상의 돈 있고 지위 높은 계층에 속한다. 의자에 몸을 깊숙이 기대고 환호는커녕 무표정한 얼굴로 일관하면서 손뼉에 인색한 그들이야말로 언제나 공연장 분위기를 썰렁하게 만드는 일등공신이다.



지난 주말 이틀 연거푸 두 개의 콘서트에 갔다. 기존의 정식 콘서트와는 다른 성격의, 행사성 콘서트였지만 출연자는 양쪽 다 뛰어난 가수들이었다. 가수들의 정규 콘서트였다면 절대로 나타나지 않았을 나이 든 관객들이 행사취지에 공감하여 대거 참석했다. 물론 평소 그 가수를 좋아하는 팬들도 어김없이 자리를 메웠다. 억지 춘향이긴 했지만 요즘 보기 드물게 세대공감이 이루어진 자리라고나 할까.



둘 다 성공적인 콘서트였다. 개인적으로는 평소 좋아하던 가수들이라 그들의 노래를 직접 듣는 것만으로도 한껏 즐거웠지만 이틀 동안 마음은 많이 복잡했다. 객석에 앉아 있는 내내 남녀 차이를 다시 한번 확인했지만 그보다 더 심각하게 느낀 건 역시 세대 차이였다.



적극적인 성격의 한 가수가 야단까지 쳐도 미동도 안하는(또는 못하는) 나이든 세대들. 그들이 한없이 답답하게 보였지만 나라고 해서 별수 있나. 내 딴에는 적어도 나 때문에 분위기를 썰렁하게 만들진 말아야 한다는 예의바른 관객의 자세로 손바닥이 부르트도록 손뼉을 치고 목이 터져라 환호하는 것까지는 따라가겠는데 젊은 팬들은 자연스레 따라 부르는 노래들을 단 한 곡도 흉내낼 수조차 없었다.



그 날 밤 마침 집에 온 둘째에게 '오늘 아무개한테 야단 맞았다'고 보고하면서 젊은이들이 나이 든 세대를 너무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덧붙이자 둘째 왈, 솔직히 무대에서 노래부를 때 무반응인 사람들을 보면 기분이 나쁘다고 했다. 관객의 나이가 어쨌든 적극적으로 호응해야 노래 부를 맛이 난다는 거였다. 그렇겠지.



그래서 말인데, 자기 감정을 억제하는 게 미덕이라고 배워온 불쌍한 우리 세대, 특히 점잔을 떨도록 강요당한 나이 든 남성들을 위한 해방구를 만드는 운동을 해보는 게 어떨까. 더 늦기 전에 재미있게 사는 법을 배우고 죽을 수 있게. 에이구, 그 놈의 술, 그 놈의 색 말고!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