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혼인 19만1700건, 역대 최소...외국인과 혼인 27%↑
지난해 혼인 19만1700건, 역대 최소...외국인과 혼인 27%↑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3.03.16 14:20
  • 수정 2023-03-16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숲속 결혼식.  ⓒ국립공원공단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숲속 결혼식. ⓒ국립공원공단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지난해 혼인 건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외국인과의 혼인은 1년 전보다 27.2% 늘었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2022년 혼인·이혼 통계’에 따르면 작년 혼인 건수는 19만1700건으로 2021년(19만2500건)보다 800건 줄었다. 이는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70년 이후 가장 적은 것이다.

혼인 건수는 2012년부터 11년째 감소 중이며 2019년부터는 4년째 역대 최소치를 경신하고 있다. 1997년 38만9000건의 절반으로 줄었다.

지난해 평균 초혼 연령은 남자가 33.7세, 여자가 31.3세로 1년 전보다 각각 0.4세, 0.2세 높아졌다. 남녀의 평균 초혼 연령은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남녀 간의 초혼 연령 차이는 2.5세로 1년 전보다 0.2세 벌어졌다. 연령별 혼인 건수의 경우 남자는 30대 초반(6만8000건·비중 35.7%), 20대 후반(3만8000건·19.6%), 30대 후반(3만6000건·18.9%) 순으로 많았다.

여자는 30대 초반(6만4000건·33.5%), 20대 후반(5만9000건·30.8%), 30대 후반(2만5000건·12.9%) 순이었다. 1년 전보다 남자는 20대 후반(-8.4%)에서, 여자도 20대 후반(-7.2%)에서 가장 많이 줄었다.

남녀 모두 초혼인 부부는 전체 혼인의 77.4%, 남녀 모두 재혼은 12.3% 차지했다. 남자의 경우 전체 혼인 중 초혼이 83.5%, 재혼이 16.3%였으며 여자의 경우 전체 혼인 중 초혼이 81.4%, 재혼이 18.3%로 나타났다.

외국인과의 혼인 건수는 1만7000건으로 1년 전보다 27%(4000건) 늘었다. 반면 이혼은 5.9%(6000건) 줄었다.

한국 남자와 결혼한 외국인 아내의 국적은 베트남(27.6%), 중국(19.0%), 태국(16.1%) 순으로 많았다. 한국 여자와 결혼한 외국인 남편 국적은 미국(29.6%), 중국(16.1%), 베트남(12.6%) 순이었다.

지난해 작년 이혼 건수는 9만3000건으로 1년 전보다 8.3%(8000건) 줄었다. 

배우자가 있는 인구 1천명 당 이혼율은 남자의 경우  40대 초반(6.9건), 40대 후반(6.8건), 50대 초반(6.5건) 순으로 높았다. 여자도 40대 초반이 7.6건으로 가장 높고 30대 후반(7.5건), 40대 후반(7.1건) 등이 뒤를 이었다.

평균 이혼 연령은 남자 49.9세, 여자 46.6세로 1년 전보다 각각 0.2세, 0.1세 줄었다. 남녀 모두 이혼 연령이 감소한 것은 1990년 이후 처음이다. 늦은 나이에 이혼하는 이른바 ‘황혼 이혼’이 줄어든 영향이다.

60세 이상 남자의 이혼 건수는 1만9000건으로 1년 전보다 10.0%(2000건) 줄었다. 2004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다. 60세 이상 여자의 이혼 건수도 1만3000건으로 8.2%(1000건) 줄었다.

평균 재혼 연령은 남자 51.0세, 여자 46.8세로 각각 0.4세, 0.3세 올랐다. 

혼인 지속 기간별로는 4년 이하가 1만7000건(비중 18.6%)으로 가장 많았고 5∼9년(1만7000건·18.0%), 30년 이상(1만6000건·16.8%) 등이 뒤를 이었다. 미성년 자녀가 있는 부부의 이혼은 3만9000건으로 전체 이혼의 41.7%를 차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