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현대·BMW·캐딜락·벤츠 등 일부 차종 결함 '리콜'
국토부, 현대·BMW·캐딜락·벤츠 등 일부 차종 결함 '리콜'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3.03.16 08:16
  • 수정 2023-03-16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전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 제2전시장 8B홀에서 열린 현대자동차(현대차) 트럭 앤 버스 비즈니스 페어에서 준대형트럭 파비스(PAVISE) 신차가 공개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9일 오전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 제2전시장 8B홀에서 열린 현대자동차(현대차) 트럭 앤 버스 비즈니스 페어에서 준대형트럭 파비스(PAVISE) 신차가 공개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현대자동차에서 제작·판매한 준대형트럭 파비스 3353대(판매이전 포함)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제작과정에서 결함이 발견돼 제조사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현대 파비스는 비상자동제동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장치 작동 후 차량이 가속되지 않아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또 코나 SX2 등 2개 차종 2323대는 좌석안전띠 버클의 제조 불량으로 버클이 제대로 체결되지 않는 결함이 발견됐다. 이에 따라 차량 충돌 시 승객을 보호하지 못할 가능성이 확인돼 제조사 자발적으로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아반떼 N 181대는 전동식 조향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차로이탈방지보조 및 차로유지보조 기능 고장 시 경고신호가 표시되지 않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돼 우선 제작사에서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를 진행하고, 국토부는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파비스는 이달 15일부터 코나X2 등 2개 차종은 16일, 아반떼 N은 오는 23일부터 현대자동차 하이테크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각각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부품 교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비엠더블유코리아(BMW)에서 수입·판매한 iX3 M Sport 등 7개 차종 1450대는 무선 충전 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디지털 키 사용 시 특정 상황(시동을 끄고 디지털 키를 차 실내에서 제거)에서 창유리 또는 선루프의 끼임 방지 기능이 작동되지 않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수입사에서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를 진행한다. 해당 차량은 16일부터 BMW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기능 차단 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지엠아시아퍼시픽지역본부에서 수입, 판매한 캐딜락 XT5 등 2개 차종 504대는 후방 카메라 연결배선의 제조 불량으로 후방카메라 화면이 표시되지 않아 후진 시 충돌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제조사는 해당차량에 대해 오는 17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벤츠)에서 수입, 판매한 GLB 250 4MATIC 등 6개 차종 245대는 앞 차축 서브 프레임의 내식성 부족으로 조향 기어 연결부가 파손되는 등 조향이 제대로 되지 않아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오는 31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디스커버리 P360 등 5개 차종 164대는 캠축 캐리어(캠축을 지지하는 고정 지지대) 내 엔진오일 통로 중 1개소가 막혀 엔진오일이 누출돼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어 제조사 자발적으로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스즈키씨엠씨에서 수입·판매한 GSX-1300RRQ 이륜 차종 590대는 앞 브레이크 내 브레이크 오일을 보충 또는 회수하는 통로의 위치 불량으로 특정 상황(장시간 주차 등으로 브레이크 오일 온도가 낮아진 후 주행 시)에서 제동거리가 길어져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바이크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트라이엄프 Speed Triple 1200RR 등 2개 이륜 차종 65대는 라디에이터 냉각팬 모터가 엔진 열에 의해 과열되는 결함이 발견됐다. 이번 결함에 따라 해당 차종이 엔진 과열로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돼 제조사 자발적으로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