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요금 1000원 인상··· 지하철·버스도 300원씩 오른다
택시요금 1000원 인상··· 지하철·버스도 300원씩 오른다
  • 김민정 수습기자
  • 승인 2023.01.24 09:56
  • 수정 2023-01-24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요금 인상 관련 관계기관 협의
적자폭 커지는 ‘따릉이’도 연내 요금 인상 진행
심야 시간에 택시 잡는 승객들. ⓒ뉴시스·여성신문
심야 시간에 택시 잡는 승객들. ⓒ뉴시스·여성신문

설 연휴가 지나면 서울시 대중교통 요금이 연이어 인상된다. 다음달 1일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이 3800원에서 4800원으로 오르고, 지하철·버스 요금도 늦어도 상반기 중 인상된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4월 말까지 지하철과 시내버스, 마을버스 요금을 300원씩 올리는 것을 목표로 경기도, 인천시, 코레일 등 관계기관과 협의 중이다. 다음달에는 시민 공청회도 개최한다.

지하철 요금은 현재 1250원에서 1550원, 시내버스 요금은 1200원에서 1500원, 마을버스 요금은 900원에서 1200원으로 300원씩 인상될 예정이다.

기본요금은 시민 공청회, 요금 조정 계획에 대한 서울시의회 의견 청취, 서울시 물가대책심의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확정된다.

이때 시의회나 물가대책심의위원회가 인상안을 보류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시는 이 같은 가능성을 감안하더라도 늦어도 상반기 중에는 요금 인상을 예정대로 추진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요금을 인상하면 버스와 지하철 시스템을 손봐야 하기 때문에 시기 조절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다음달 1일부터는 서울 택시의 대부분인 중형택시의 기본요금이 3800원에서 4800원으로 1000원 인상된다.

기본요금으로 갈 수 있는 거리도 현재 2㎞에서 1.6㎞로 단축된다. 거리당 요금도 현행 132m당 100원에서 131m당 100원으로 조정된다. 시간 요금은 31초당 100원에서 30초당 100원으로 변경된다.

이렇게 되면 승객 1인당 평균 택시비는 주간(오전 4시~오후 10시) 7㎞ 기준 9600원에서 1만1000원으로 1400원(14.6%) 인상된다.

앞서 지난해 12월 1일부터는 종전 밤 12시에서 다음 날 오전 4시까지 적용되던 심야 할증요금 제도의 기준 시간이 오후 10시로 2시간 당겨졌다.

탑승객이 몰리는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는 할증률이 기존 20%에서 40%로 늘어나는 심야탄력요금도 적용됐다.

한편 서울시는 공공자전거 ‘따릉이’도 연내 요금 인상을 진행 중이다. 요금 인상은 2015년 따릉이 운영 시작 이후 처음이다.

따릉이 운영수지 적자폭이 해마다 커지고 있는 데 따른 방안이다. 2019년 90억원이었던 적자 규모는 2020년 99억원, 2021년 103억원으로 늘었다.

서울시는 따릉이의 수익 구조 다변화를 위해 기업 광고를 유치하고자 지난해 9∼10월 광고사업자 입찰을 진행했지만 참여 기업이 없어 유찰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