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 없이 분향소 찾은 이상민…유가족들 “보여주기식 도둑 조문”
예고 없이 분향소 찾은 이상민…유가족들 “보여주기식 도둑 조문”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3.01.22 13:04
  • 수정 2023-01-23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설 연휴 첫날인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 10·29 이태원참사 희생자 시민분향소를 별도 연락과 예고 없이 찾았다. 사진=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제공 영상 캡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설 연휴 첫날인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 10·29 이태원참사 희생자 시민분향소를 별도 연락과 예고 없이 찾았다. 사진=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제공 영상 캡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이태원 참사 희생자 시민분향소를 예고 없이 찾아 조문하자 유족 단체가 “보여주기식 도둑 조문”이라고 비판했다.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협의회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진정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싶었다면 어떠한 소통도 없이, 설 전날 분향소를 몰래 방문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40분께 서울 용산구 녹사평역 인근에 마련된 ‘10·29 이태원 참사 합동분향소’를 방문했다.

그는 헌화한 뒤 “위로의 말씀을 드리려고 한다”며 한 유가족을 만나 “이런 젊은 청년들을 잘 지켜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유가족 협의회는 “이 장관은 의도적으로 유가족들과 시민들이 가장 없을 것 같은 날 시민분향소를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며 “주무부처 장관이 이처럼 유가족들을 단 한 번도 만나지 않은 사례가 있는지 궁금하다”고 반문했다.

이어 “보좌진들은 누가 있는지 물어보지도 않고 유가족들이 평소 휴식을 취하는 텐트의 내부를 몰래 살펴보거나 함부로 열어보기까지 했다”며 “유가족들에 대한 배려라고는 단 하나도 찾아볼 수 없는 이 장관과 보좌진들의 행동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장관의 이번 도둑조문은 유가족들에게 어떠한 위로도 전하지 못했고, 오히려 고통과 실망감을 줬다”며 “진정으로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싶다면 국정조사 결과보고서에 따른 책임을 인정하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도 이날 규탄 성명을 내고 “어떠한 공식적인 사과도, 사퇴 요구에 대한 대답도 없는 이 장관의 일방적인 방문을 다시 한 번 규탄하며 재난관리 실패의 책임을 지고 물러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분향소에 도착한 지 5분 만에 현장을 떠났다. 김기영 행안부 대변인은 “몇 차례 유가족 면담을 요청했지만 성사되지 않았고, 설 전에 분향하고 유가족이 계시면 만나려 간 것”이라며 “진정성을 가지고 유가족을 뵙겠다고 갔는데 생각보다 많이 안 계셨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앞서 한덕수 국무총리도 지난달 19일 분향소를 예고 없이 방문했다가 유족 항의에 30초 만에 물러났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