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설 귀성 인사 “전기가스 동결·대출금리 인하로 노동자 서민 삶 지키겠다”
윤희숙, 설 귀성 인사 “전기가스 동결·대출금리 인하로 노동자 서민 삶 지키겠다”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3.01.20 17:17
  • 수정 2023-01-2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역 일대서 설 명절 맞아 귀향하는 시민에게 인사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는 20일 설 명절을 맞아 귀향하는 시민에게 “대출금리 인하·전기가스 서민요금 동결로 노동자 서민의 삶을 지키겠습니다”고 인사했다. ⓒ진보당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는 20일 설 명절을 맞아 귀향하는 시민에게 “대출금리 인하·전기가스 서민요금 동결로 노동자 서민의 삶을 지키겠습니다”고 인사했다. ⓒ진보당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는 20일 설 명절을 맞아 귀향하는 시민에게 “대출금리 인하·전기가스 서민요금 동결로 노동자 서민의 삶을 지키겠습니다”고 인사했다.

윤 상임대표는 이날 오전 용산역 일대에서 설 명절을 맞아 귀향하는 시민에게 인사했다. 또 전기가스요금 인상을 반대하고, 대출금리를 촉구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윤 상임대표는 “대출금리와 전기가스요금 폭등으로 서민들의 삶은 극한의 고통을 받고 있지만, 기성 정치는 민생을 외면하고 있다”며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기·가스요금 폭등으로 서민들의 분통이 터지고 있다”며 “여기에 지하철, 버스 등 다른 공공요금도 곧 인상될 전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강추위에 서민과 취약계층의 삶이 위태로운 상황에서도 에너지재벌은 성과급 1600%를 지급하는 등 ‘역대급 돈잔치’를 벌였다”며 “가만히 앉아 떼돈을 벌어들인 재벌을 그대로 두고, 국민에게 ‘요금폭탄’부터 던지는 것은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윤 상임대표는 “전기가스 서민요금은 동결하고, 재벌요금은 인상해야 한다”며 “상위 1% 대기업이 64%를 펑펑 쓰는 특혜만 폐지해도 서민들의 삶을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막대한 이익을 챙기는 에너지 재벌기업에는 횡재세를 도입하고, 전국민에게 10만원 에너지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4대 금융지주의 지난해 이자 수익은 66조로 전년도에 비해 30%나 증가했다”며 “모두 대출금리를 통해 서민의 삶을 약탈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윤 상임대표는 “서민들이 낸 이자로 은행은 돈 잔치를 벌이고 있다”며 “횡재세 도입, 법정최고금리 인하, 대출금리 인하 등 서민을 보호할 수 있는 근본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는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을 감추기 위해 민주노총, 화물연대, 건설노조 등 노동자들을 공격하고 있다”며 “진보당은 정권의 ‘친재벌·반노동’폭정에 맞서 노동자, 서민의 삶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