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여성 연예인에게 ‘국민호텔녀’ 댓글은 모욕... 여성 성적 대상화”
대법원 “여성 연예인에게 ‘국민호텔녀’ 댓글은 모욕... 여성 성적 대상화”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2.28 07:32
  • 수정 2023-01-02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심 판결 뒤집고 '여성 성적 대상화 표현' 판결
대법원 ⓒ뉴시스
대법원 ⓒ뉴시스

여성 연예인에게 '국민호텔녀'라고 모욕한 혐의로 기소된 50대 남성에게 유죄 취지의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모욕 혐의로 기소된 A(54)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북부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8일 밝혔다.

대법원은 “‘국민호텔녀’는 피해자가 종전에 대중에게 호소하던 청순함과 반대의 이미지를 암시하면서 피해자를 성적 대상화하는 방법으로 비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법원은 “여성 연예인인 피해자의 사회적 평가를 저하할 만한 모멸적 표현으로 평가할 수 있고, 정당한 비판의 범위를 벗어난 것으로서 정당행위로 보기도 어렵다”고 판단했다.

A씨는 지난 2015년 여성 연예인 B씨가 출연한 영화 관련 인터넷 포털 기사에 “언플(언론플레이)이 만든 거품, 그냥 국민호텔녀” 등 비방 댓글을 단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수사기관에서 “B 씨와 한 남성 연예인 사이에 스캔들이 난 것을 보고 B씨의 애칭인 ‘국민여동생’을 바꿔 부른 것”이라고 진술했다.

1심은 “A씨의 표현이 B씨의 사회적 평가를 저하할 만한 모욕적 언사”라며 벌금 100만 원을 선고했다. 반면 2심은 무죄 판결을 내렸다. “연예인 등 공적인 관심을 받는 인물에게 비(非)연예인과 똑같은 모욕죄 성립 기준을 적용할 수는 없다”고 판단했다.

대법원은 ‘국민호텔녀’가 여성을 상대로 한 ‘혐오 표현’의 성격을 가질 수 있다며 2심 판단을 파기했다. 

대법원은 “연예인의 사생활에 대한 모욕적 표현에 대해 표현의 자유를 근거로 모욕죄에 해당하지 않거나 사회상규에 위배되지 않는다고 판단하는 데에는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