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여성신문 10대 뉴스] 이란, 반히잡 시위 거세… 전세계 연대의 목소리
[2022년 여성신문 10대 뉴스] 이란, 반히잡 시위 거세… 전세계 연대의 목소리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2.12.23 10:00
  • 수정 2022-12-23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현지시간) 스위스 베른에서 22세 이란 여성 마흐사 아미니의 의문사에 항의하는 이란 여성들이 그들의 히잡을 태우고 있다. 아미니는 지난 16일 이란 테헤란에서 히잡을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에 체포됐다가 돌연 숨져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스위스 베른에서 22세 이란 여성 마흐사 아미니의 의문사에 항의하는 이란 여성들이 그들의 히잡을 태우고 있다. 아미니는 지난 16일 이란 테헤란에서 히잡을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에 체포됐다가 돌연 숨져 논란이 일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27일(현지시간) 스위스 베른에서 22세 이란 여성 마흐사 아미니의 의문사에 항의하는 이란 여성들이 그들의 히잡을 태우고 있다. 아미니는 지난 16일 이란 테헤란에서 히잡을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에 체포됐다가 돌연 숨져 논란이 일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지난 9월 13일 수도 테헤란에서 '히잡으로 머리를 가려야 한다'는 규정을 위반한 혐의로 체포된 여성 마흐사 아미니(22)가 구금 중에 사망했다. 이후 여학생들이 교실, 운동장, 거리에서 히잡법과 성직자 기구에 반대하는 시위를 이어나가기 시작했다. 온라인에는 여성들이 “여성, 생명, 자유”와 “독재자에게 죽음을” 등의 구호를 외치는 동영상이 게시됐다.

이란 당국은 시위대를 유혈 진압하면서 수백명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 이란은 최근 반정부 시위에 참여했다가 사형 선고를 받은 남성에 대해 형을 집행했다. 이란 사법부에 따르면 반정부 시위와 관련해 지금까지 11명이 사형 선고를 받았다.

전세계적으로 이란 반정부 시위에 대한 연대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14일 이란은 유엔 경제이사회(ECOSOC) 산하 여성지위위원회(CSW)에서 제명됐다. 여성 인권을 탄압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