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발행 20년…1등 당첨금 총 16조원, 평균 20억원
'로또' 발행 20년…1등 당첨금 총 16조원, 평균 20억원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2.05 08:53
  • 수정 2022-12-05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등 당첨금 최대 407억원...최소 4억원
17일 오후 서울시내 한 복권방에서 시민들이 복권을 사고 있다. ⓒ뉴시스
17일 오후 서울시내 한 복권방에서 시민들이 복권을 사고 있다. ⓒ뉴시스

로또(온라인복권)가 발행 20주년을 맞았다. 2002년 첫 발행 후 20년간 8000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로또 1등에 당첨돼 총 16조원을 받아 '대박'의 꿈을 이뤘다.

로또 판매액은 지난해 처음으로 5조원을 넘어섰다. 올해는 7월까지만 3조원대 판매량을 기록해 연간으로 6조원에 근접할 가능성이 있다.

5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2002년 12월 7일 1회차 추첨부터 올해 11월 26일 1043회차 추첨까지 로또 1등에 당첨된 사람은 총 7803명이다.

이들이 받은 당첨금은 총 15조9000억원으로, 1인당 평균 당첨금은 약 20억3800만원이다.

회차별 평균 당첨자 수는 7.5명이다. 1등이 1명만 나와 상당한 규모의 당첨금을 가져간 회차도 있지만, 1등이 50명까지 쏟아져 1인당 당첨금이 상대적으로 적었던 회차도 있다.

한 사람당 당첨금이 가장 컸던 회차는 2003년 4월 12일 추첨된 19회차다. 당시 1등은 1명 나왔고, 당첨자는 407억2300만원의 당첨금을 받았다.

당첨금이 가장 적었던 회차는 2013년 5월 18일 추첨된 546회차다. 1등 당첨자가 30명 나오면서 1인당 당첨금이 4억600만원으로 줄었다.

소득세법상 복권 당첨금은 '기타소득'으로 분류되는데, 5만원까지는 세금을 떼지 않지만 5만원을 초과하는 금액에 대해서는 20%의 소득세가 부과되고 3억원을 초과하는 금액에 대해서는 세율이 30%로 올라간다. 소득세의 10%에 해당하는 금액이 지방소득세로 붙는다.

당첨금이 20억원이라면 3억원까지는 소득세와 지방소득세가 6600만원 붙고, 3억원을 넘어선 나머지 17억원에는 5억6100만원의 세금이 부과된다. 세금은 모두 6억2700만원으로 20억원에 당첨되더라도 실제 수령금액은 13억7300만원이 된다.

2002년 12월 출시되고 2003년 연간으로 4조원 가까이 팔렸던 로또는 인기가 시들해지면서 2010년대 초반에는 판매액이 2조원대에 머물렀다. 2013년 3조원대로 판매액이 뛰어올랐고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판매액이 5조원을 넘었다.

로또 판매액으로 조성되는 복권기금은 주택기금, 보훈기금, 문화예술진흥기금 등의 재원이 되거나 입양아동 가족 지원, 저소득층 장학사업 지원 등 공익사업에 쓰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