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결승골' 대한민국, 포르투갈 꺾고 세번째 16강
'황희찬 결승골' 대한민국, 포르투갈 꺾고 세번째 16강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2.03 07:41
  • 수정 2022-12-03 0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권 동점골, 손흥민 결승골 도움...포르투갈 2대 1로 꺾어
가나 2대 0으로 이긴 우루과이에 다득점 앞서 조 2위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2일(현지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후반전 한국 황희찬이 손흥민의 속공을 패스받아 16강을 결정짓는 결승골로 연결시키고 있다.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2일(현지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후반전 한국 황희찬이 손흥민의 속공을 패스받아 16강을 결정짓는 결승골로 연결시키고 있다.

대한한국 축구가 포르투갈을 꺾고 사상 세번째 원정 월드컵 두 번째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황희찬(울버햄튼)의 역전 결승골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거뒀다.

1승1무1패(승점 4)가 된 한국은 포르투갈(2승1패 승점 6)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2002년 한일월드컵(4강)과 2010 남아공월드컵(16강)에 이어 세번째 월드컵 원정 16강 진출이다.

같은 시간 우루과이가 가나를 2-0으로 꺾었지만 조별리그 통과는 우리 몫이었다.

한국은 우루과이(1승1무1패 승점 4)와 승점, 골득실(0)까지 같지만 다득점에서 우위를 점했다. 한국이 4골, 우루과이가 2골이다.

한국-포르투갈의 경기가 먼저 끝나 경기 이후에도 긴장을 늦출 수 없었다.

만약 우루과이가 가나에 3-0으로 승리했다면 2위는 우루과이의 차지였다.

햄스트링 이상으로 1·2차전에 결장했던 황희찬은 교체 멤버로 그라운드를 밟아 16강 진출을 이끄는 역전 결승골을 터뜨렸다.

한국은 오는 6일 G조 1위와 8강 진출을 다툰다.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2일(현지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한국 김영권이 코너킥 공을 받아 골로 잇고 있다.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2일(현지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한국 김영권이 코너킥 공을 받아 골로 잇고 있다.

김민재(나폴리), 황희찬(울버햄튼)이 부상으로 선발에서 제외된 가운데 최전방에 조규성(전북)을 세웠다. 가나전에서 2골을 터뜨리며 핵심으로 자리매김했다.

2선에는 손흥민(토트넘), 이강인(마요르카), 이재성(마인츠)이 포진했다.

중원에선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큰' 정우영(알사드)이 경기를 조율했고, 포백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김진수(전북), 김영권, 권경원(감바 오사카), 김문환(전북)이 맡았다. 골문은 김승규(알샤밥)가 지켰다.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한 포르투갈은 우루과이와 2차전과 비교해 선발 라인업에서 6명이나 변화를 줬다. 로테이션 가동이었다.

한국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왼쪽 측면이 뚫리며 힘없이 선제골을 내줬다.

후방에서 온 롱패스를 받은 디오고 달로트(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김진수를 가볍게 제치며 측면을 무너뜨렸다.

이어 쇄도하는 리카르도 호르타(브라가)를 향해 땅볼로 찔러줬고, 호르타가 논스톱 오른발슛으로 연결해 한국의 골네트를 갈랐다.

한국은 전반 17분 손흥민의 크로스에 이은 조규성의 헤더로 기회를 연결했고, 김진수가 문전에서 밀어 넣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볼 점유율을 챙기며 빈틈을 보던 한국은 전반 27분 김영권의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이강인이 올린 크로스가 호날두의 등에 맞고 방향이 꺾였는데 공교롭게 김영권의 발 앞에 떨어졌다.

김영권은 4년 전처럼 그대로 밀어 넣었다.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독일을 상대로 결승골을 기록한 장면과 닮았다.

호날두의 실책이었다. 호날두는 이후 일대일 기회에서 김승규의 선방에 막히는 등 공수에서 뜻대로 풀리지 않는 모습이었다.

전반은 1-1로 끝났다.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일(현지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2대 1로 승리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일(현지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2대 1로 승리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후반 팽팽한 점유율 싸움을 이어가던 포르투갈은 후반 20분 호날두, 마테우스 누네스, 네베스(이상 울버햄튼)를 모두 벤치로 불러들이며 토너먼트를 준비하는 모습이었다.

안드레 실바(라이프치히), 하파엘 레앙(AC밀란), 주앙 팔리냐(풀럼)가 투입됐다.

한국 벤치도 후반 21분 왼쪽 햄스트링 이상으로 1·2차전에 모두 결장했던 황희찬(울버햄튼)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이재성을 뺐다.

후반 36분 이강인, 김영권을 불러들이고, 황의조(올림피아코스), 손준호(산둥 타이산)를 넣었다.

후반 추가시간 기적 같은 상황이 연출됐다. 역습 기회에서 손흥민이 50m 이상을 단독 드리블 해 포르투갈의 골 앞에서 황희찬에게 침투패스를 했으며 황희찬이 오른발 논스톱슛으로 연결해 포르투갈의 골망을 흔들었다.

2-1으로 경기를 마친 한국은 우루과이-가나의 경기 결과를 확인하며 16강 진출의 기쁨을 누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