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숙 국제갤러리 회장, 8년 연속 ‘세계 미술계 파워 100’ 올라
이현숙 국제갤러리 회장, 8년 연속 ‘세계 미술계 파워 100’ 올라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2.12.02 17:37
  • 수정 2022-12-05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아트리뷰’ 선정...올해 75위
이현숙 국제갤러리 회장 ⓒ안지섭/국제갤러리 제공
이현숙 국제갤러리 회장 ⓒ안지섭/국제갤러리 제공

이현숙(73) 국제갤러리 회장이 영국 현대미술 전문지 ‘아트리뷰’(ArtReview)가 뽑은 ‘2022 파워 100’ 명단에 올랐다.

아트리뷰는 2002년부터 세계적으로 미술계에 영향력 있는 인물 100인을 ‘파워 100’에 선정, 발표하고 있다. 이 회장은 2015년 처음 82위로 이 명단에 오른 이후 8년 연속 선정됐고, 올해는 75위에 이름을 올렸다.

‘아트리뷰’는 “이현숙 회장이 국내외 미술계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해온 발자취는 가히 주목할 만하다”며 “미술사적으로 중요한 작가들을 한국 관객들에게 선보였고, 올해 베네세상 수상자인 양혜규를 포함한 여러 작가들의 커리어에 중요한 역할을 했으며, 미술사조로 단색화의 명성을 확립하는 데 힘썼다”고 밝혔다.

올해 ‘파워 100’에는 한국 출신 재독 철학자로 독일·스위스를 오가며 활동하는 한병철 전 베를린예술대 교수(48위), 정도련 홍콩 M+ 부관장 겸 수석 큐레이터(56위), 한국계 작가 아니카 이(57위)도 이름을 올렸다. 1위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 그룹이자 올해 ‘카셀 도큐멘타 15’ 총감독을 맡았던 루앙루파, 2위는 제59회 베니스비엔날레 총감독을 맡은 큐레이터 세실리아 알레마니가 올랐다. 지난해 국제갤러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이달 첫 개인전을 여는 태국 현대미술가 코라크릿 아룬나논차이(88위)도 올해 처음 진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