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만원 빌려주고 1200만원 뜯은 대부업자 구속기소
95만원 빌려주고 1200만원 뜯은 대부업자 구속기소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2.02 14:59
  • 수정 2022-12-02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연 5000% 이상의 높은 이자를 뜯어내 폭리를 취하고 채무자의 신체 노출 사진을 촬영해 협박한 대부업자들이 구속 기소됐다.

수원지검 안산지청 형사1부(부장검사 허성환)는 대부업 위반,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등 혐의로 불법 대부업체 대표 A(29)씨를 구속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A씨와 함께 대부업체 직원으로 일한 직원 8명도 불구속 상태로 함께 재판에 넘겼다.

A씨 등은 지난해 5월부터 최근까지 허위 증빙서류로 충북의 지자체에 대부업 등록을 하고, 전국 각지에서 채무자 538명 을 상대로 법정 최고이율인 연 20%를 초과한 1091~5214%의 이자를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법정이율 이내라고 광고한 뒤 상담 과정에서 "고객의 신용으로는 고액 대출, 월 단위 변제가 어렵다"는 이유를 들어 계약 조건을 변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변제기일을 1주로 지정해 선이자를 공제하는 등 수법으로 고금리의 이자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기일 내 이를 갚지 못하면 '연장비' 명목으로 추가 이자를 받기도 했다.

성남의 40대 여성은 이들에게 95만원을 빌린 뒤 1주 후 140만원을 갚기로 했으나 실제로 8개월 동안 연장비를 포함해 1200만원을 뜯겼다.

이들은 외국인 여성에게 45만원을 빌려준 뒤 1주 후 갚지 못하겠다고 하자 불법체류자로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5개월 동안 380만원을 뜯어내기도 했다.

검찰은 지난 7월 대부업체 직원 중 한 명이 여성 채무자를 상대로 노출 사진을 촬영해 협박한 성폭력 사건을 수사하던 중 불법대부업 정황을 잡고, 사무실과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해 사건의 실체를 파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