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대출 금리 7% 넘어… 10년 만에 최고치
신용대출 금리 7% 넘어… 10년 만에 최고치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1.29 14:38
  • 수정 2022-11-29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은행 가계대출 평균 금리 5.34%
상승폭 외환위기 이후 최대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지난달 신용대출 금리가 7%를 넘었다. 기업대출 금리는 외환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올라 5%대를 기록했다.

11월 29일 한국은행의 ‘2022년 10월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잠정)’를 보면 지난달 중 예금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대출금리는 5.26%로 9월(4.71%)보다 0.55%포인트(p) 상승했다.

가계대출 금리는 5,34%로 전달(5.15%)에 비해 0.19%p 상승했다. 가계대출 금리 상승 폭이 제한적이었던 이유는 은행이 상대적으로 금리가 낮은 안심전환대출을 취급한 영향이 컸다.

안심전환대출은 주택담보대출에만 영향을 미쳤다. 주담대(4.82%) 금리가 0.03%p 상승에 그치는 동안 일반 신용대출 금리는 0.60%p 오르면서 7.22%를 기록했다.

일반 신용대출 금리가 7%대로 올라선 것은 2013년 1월(7.01%) 이후 9년10개월 만이다.

박창현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은 "기업대출 금리가 큰 폭으로 상승했으나 가계대출 금리가 소폭 상승했다"며 "이에 예대금리차는 2개월 연속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기업대출 금리는 연 5.27%로, 전달(4.66%)보다 0.61%p 올랐다. 이는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1월(+2.46%p) 이후 가장 큰 상승 폭으로 2012년 9월(5.3%) 이후 10년 1개월 만에 가장 높다..

지난달 예·적금 금리를 포함한 저축성수신금리(신규)는 전월(3.38%)보다 0.63%p 오른 4.01%로 집계됐다.

저축성수신금리란 은행에 돈을 넣는 대가로 고객이 받는 금리를 뜻한다. 정기 예·적금 등 순수저축성예금, CD(양도성예금증서)·금융채·RP(환매조건부채권)·표지어음 등의 시장형 금융상품을 포괄한다.

예금과 대출 간 금리 차이인 예대금리차는 신규 취급액 기준 1.25%p로, 한 달 만에 0.08%p 축소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