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친코』 이민진·여성환경연대 등 삼성행복대상 수상
『파친코』 이민진·여성환경연대 등 삼성행복대상 수상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2.11.28 15:29
  • 수정 2022-11-29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삼성행복대상 시상식
2022 삼성행복대상 수상자들이 11월 24일 서울 용산구 삼성교육문화센터 강당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이안소영 여성환경연대 상임대표, 이민진 작가, 민행숙 씨. 뒷줄 왼쪽부터 봉민재, 박은비, 조원우, 도지나, 이지훈 학생. ⓒ삼성생명공익재단
2022 삼성행복대상 수상자들이 11월 24일 서울 용산구 삼성교육문화센터 강당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이안소영 여성환경연대 상임대표, 이민진 작가, 민행숙 씨. 뒷줄 왼쪽부터 봉민재, 박은비, 조원우, 도지나, 이지훈 학생. ⓒ삼성생명공익재단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지난 11월 24일 서울 용산구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 강당에서 ‘2022 삼성행복대상 시상식’을 열었다.

올해 여성선도상은 사단법인 여성환경연대가 받았다. 소설 『파친코』를 쓴 이민진 작가가 여성창조상을, 충남 예산군에 거주하는 민행숙씨가 가족화목상을 각각 수상했다. 청소년상 수상자는 봉민재(15·충암중3), 이지훈(18·경성전자고3), 조원우(18·성보경영고3), 박은비(19·강서대1), 도지나(24·한양사이버대3) 학생 등이다. 수상자들은 상패와 상금 각 5000만원(청소년상 각 500만원)을 받았다.

여성선도상을 수상한 여성환경연대는 생리대의 안전성을 공론화해 세계 최초로 일회용 생리대에 대한 식약처와 환경부의 전수조사 및 건강영향평가를 이끌어냈다. 이를 바탕으로 생리대 전성분표시제, 유해성이 입증된 향료물질 세부표시제를 실현하며 여성건강권 향상에 기여했다. 이안소영 여성환경연대 상임대표는 “지난 20년의 활동은 꾸준히 후원하며 참여해 준 회원, 활동가, 시민이 있어서 가능했다”며 “어떤 생명도 배제되지 않고 존재 자체로 풍요롭고 온전한 사회, 여성의 관점에서 생태적이고 성평등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여성창조상을 수상한 이민진 작가는 『파친코』를 통해 격동의 역사 속에서 살아남은 4대에 걸친 재일 한국인의 삶을 통해 전 세계인의 보편적인 공감을 끌어냈다.

이민진 작가는 이날 “소설가로서 수년간 책을 출판하지 못하고 실패하던 때 예술과 창작에 대해 고민을 시작했다”며 “예술가처럼 사고하기 위해서는 자신에게 덜 진지해지고 자유를 허락하면서 포기하지 말고 매진해야 함을 깨달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장애가 있는 남편과 아픈 시어머니를 모시고 있는 민행숙씨는 “힘든 역경 속에서도 사랑으로 서로 보듬어 주고 의지하며 사는 것이 가족이라고 생각하면서 최선을 다해 시어머니와 남편을 보살펴 왔다”며 “작은 소망이지만, 시어머니를 모시고 가족 여행하며 소소한 즐거움을 함께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서정돈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은 “다른 사람의 행복을 위해 각 분야에서 훌륭한 성과를 이루고 가족의 의미를 일깨워 준 수상자들, 효행을 실천하며 꿈을 키워가는 청소년상 수상자들 덕분에 차별과 편견을 넘어 모두가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꿈꿀 수 있다”며 강조했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2013년부터 △여성 권익과 지위 향상에 기여한 여성 △학술·예술 등 전문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룬 여성 △효 실천과 확산에 기여한 청소년 등에게 삼성행복대상을 시상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