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외주 방송 제작 노동자 임금체불 대책…노조-제작사-문체부 3자 정례회의”
류호정 “외주 방송 제작 노동자 임금체불 대책…노조-제작사-문체부 3자 정례회의”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11.21 18:45
  • 수정 2022-11-21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 ⓒ류호정의원실
류호정 정의당 의원. ⓒ류호정의원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21일 이번 카타르 월드컵 기간 방송사 프로그램 결방에 따른 외주방송 노동자 임금체불 대책 마련을 위해 노조-제작사-문체부 3자 정례회의 개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류 의원실에 따르면 방송사들은 월드컵, 올림픽, 명절 등과 같은 시기에 프로그램 특별편성으로 기존의 방송 프로그램들을 편성에서 제외한다. 이 때문에 노동자들은 아무런 보상도 없이 일을 쉬거나 심지어는 비축 프로그램을 만들면서도 급여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보통 2주 또는 3주가 결방되면 회당 임금을 받는 외주 방송 제작 노동자들은 월 급여가 절반가량 삭감돼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경우가 다반사라고 류 의원실은 설명했다.

지난달 류 의원의 외주 방송 노동자 노동권 침해 문제에 대한 국정감사 지적에 대해 문체부는 지난 17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계기, 정규방송 결방 탓인 방송제작 스태프의 피해 최소화 및 현장 의견청취를 위한 제작사·스태프대표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문체부 박보균 장관은 정규방송 결방 시 임금 미지급 문제, 근로계약서를 쓰지 않는 구두계약 관행 등 제작 현장에서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면서 “정당한 대가를 받을 수 있도록 우선순위를 두고 근본적인 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문체부는 “방송 제작 현장 실태를 파악하고, 방송 분야 표준계약서 보완에 대한 관계자 의견을 수렴하는 등 열악한 외주제작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실질적인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 의원은 “문체부의 대책 마련 계획이 공염불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간담회 한 번으로는 불가능하고, 우선 노조-제작사-문체부 3자가 정례회의를 통한 구체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며 “특히 임금체불 문제는 방송업계에 만연한 ‘무늬만 프리랜서’라는 고용관계에서 기인한 것으로 외주 제작을 지양하고, 직접고용 및 월급제로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