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이태원 참사’ 국조특위 위원에 장혜영 내정
정의당, ‘이태원 참사’ 국조특위 위원에 장혜영 내정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11.18 18:51
  • 수정 2022-11-18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의원들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국정조사를 위한 정의당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의원들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국정조사를 위한 정의당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정의당이 18일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에 장혜영 원내수석부대표를 내정했다.

류호정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 정의당 이태원참사대응TF 위원을 맡고 있으며 이번 국정조사를 통해 정부의 참사 대응 과정에서부터 현행 재난위기관리체계의 구조적 문제까지 제대로 살피고, 책임 규명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류 대변인은 “정의당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기본소득당 야3당은 어제부터 국정 조사 계획서 작성을 비롯한 실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정의당은 당초 밝혔던 입장과 같이 시민 안전 전반을 관할하는 서울시와 용산구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인력 배치와 보고 지휘 체계 등 총체적 부실과 무능이 드러난 경찰·소방과 행정안전부, 그리고 컨트롤 타워의 최정점인 대통령실은 절대 피해 갈 수 없다”며 “그야말로 지위 고하를 막론한 성역 없는 조사로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제 남은 것은 국민의힘의 결단이다. 지금은 ‘수사가 먼저’라고 주장하지만 수사가 끝나면 그때는 ‘재판이 먼저’라고 할 것 아닌가”라며 “야당만의 반쪽 국정 조사로 만들어 진상 규명 자체를 뒤흔들려는 것이 아니라면 당장 오늘이라도 협의에 동참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의장은 지난 17일 여야 원내지도부에 이태원 참사 국정 조사 계획서와 특위 위원 명단을 오는 21일 낮 12시까지 내 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민주당도 18일 오전 특위 위원 명단을 공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