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5회 여성소비자가 뽑은 좋은기업대상] 고객을 먼저 생각하는 '한샘'
[제25회 여성소비자가 뽑은 좋은기업대상] 고객을 먼저 생각하는 '한샘'
  • 고은성 기자
  • 승인 2022.11.24 09:00
  • 수정 2022-11-23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회 수상ㅣ(주)한샘
ⓒ한샘
ⓒ한샘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대표 김진태)은 1970년 부엌가구 전문회사로 출범한 이후 1997년에는 가정용 가구 사업에 진출하고 2000년대 후반 리모델링 사업으로 영역을 확장하는 등 지난 52년간 대한민국 주거환경의 변화를 주도하며 국내 최고의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으로 성장해왔다.

한샘은 올해 ‘무한책임 리모델링’ 시스템을 도입했다. 상담부터 견적, 계약, 시공, AS 등 리모델링 전 과정에서 고객이 겪는 고통을 해결하는 6단계 무한책임 솔루션을 구축하고 ‘무한책임 리모델링’ 브랜드 캠페인을 전개한다.

한샘 '무한책임’ 캠페인에서는 ‘불어나는 견적’과 ‘늘어지는 일정’, ‘실망스러운 시공’, ‘속터지는 보수’ 등 리모델링 공사 중 발생할 수 있는 고객 불편 사항을 한샘의 솔루션으로 해결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한샘은 리모델링 상담∙계약∙시공∙완공∙하자보수 등 리모델링 전 과정의 프로세스를 정비하고 만족스런 집 꾸미기를 위한 단계별 책임 시스템을 도입했다. 한샘의 전문성과 책임감이 담긴 ▲3D 상담 ▲자재 정가제 ▲전자계약 ▲직(直)시공 ▲품질보증 ▲본사AS 등 6단계 책임 솔루션으로 리모델링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리모델링 3D 상담설계 프로그램 ‘홈플래너’를 통해 공사가 끝난 우리 집의 모습을 미리 살펴볼 수 있다. 전국 5만여개 아파트를 3D 도면으로 불러와 침대, 소파, 바닥재 등 가구와 건자재를 가상공간에 미리 설치하며 머릿속으로만 상상하던 인테리어의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다.

견적 단계에서는 ‘자재 정가제’로 투명한 리모델링 견적을 약속한다. 한샘 리모델링에 필요한 자재와 상품 가격, 시공비가 담긴 세부 견적을 산출해 가격에 대한 고객 신뢰를 높인다. 리모델링 계약 시에는 인테리어 공사의 모든 진행 과정이 투명하게 전자화된 ‘전자계약서’를 활용하고, 계약서 내에는 한샘 공식 제품과 시공인력으로 시공한 현장의 하자보수를 책임진다는 약속을 기입했다. 이를 통해 고객은 계약 후 공사 견적이 늘어나고, 시공 완료 후 무책임한 하자보수로 겪는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게 된다.

리모델링 시공은 전문건설업 면허를 보유한 시공물류 전문 자회사 ‘한샘서비스’가 전 공정을 책임지고 직접 시공한다. 한샘은 업계 최초로 전국 단위의 리모델링 전 공정 직시공 시스템을 구축하고, 숙련된 시공 인력과 현장관리자 ‘PM(Package Manager)’을 통해 실측부터 시공, 감리, AS까지 책임지는 시스템으로 시공 품질을 끌어올리고 있다.

리모델링 공사가 끝난 후에는 ‘양품(良品)의 고객인도’를 목표로 다중 감리 시스템을 구축해 품질을 보증한다. 현장관리자 PM이 공사가 끝난 후와 고객에게 현장을 양도하기 전 총 두 차례에 거쳐 시공 품질을 점검한다. 또, 리모델링 고객을 위한 전담 콜센터를 가동해 지속적인 고객 만족도 조사를 통한 품질 관리를 이어나간다.

마지막으로, 리모델링 공사 완료 후 1년 내 무상 A/S를 보증하고, 안심 BS(Before Service)를 실시해 하자보수를 책임진다. 리모델링 시공 완료 후 한샘의 시공협력기사가 현장을 방문해 경첩, 배수구 등 부품과 후드, 쿡탑 등 기기 등 작동 상태를 점검한다. 한샘AS 시스템으로 고객이 새롭게 바뀐 집에 거주하며 발견하는 추가적인 문제들은 빠르게 보수할 수 있게 된다.

한샘의 ‘무한책임’ 솔루션으로 리모델링 불편을 해결한다는 캠페인 영상도 공개됐다. 캠페인의 영상은 한샘 공식 유튜브 채널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샘 김진태 대표는 “리모델링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객의 고통을 줄이기 위해 시공 투명성과 품질을 보장하는 무한책임 솔루션을 구축했다”며, “오로지 ‘양품’만을 고객에게 전달한다는 책임감으로 고객에게 리모델링 공사를 고통이 아닌 즐거운 경험으로 만드는데 앞서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