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역버스 ‘입석 금지’ 첫날… 취지 좋지만 증차는?
경기 광역버스 ‘입석 금지’ 첫날… 취지 좋지만 증차는?
  • 홍수형 기자
  • 승인 2022.11.18 13:35
  • 수정 2022-11-18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서울 중구에 한 버스 정류장을 지나는 광역버스 전면에 입석 승차 금지 안내문이 걸려 있다. ⓒ홍수형 기자
18일 서울 중구에 한 버스 정류장을 지나는 광역버스 전면에 입석 승차 금지 안내문이 걸려 있다. ⓒ홍수형 기자

18일부터 14개의 경기 광역버스 회사가 운행하는 버스 입석 승차가 금지됐다.

KD운송그룹은 최근 이태원 참사 사건 이후로 안전 차원으로 버스 입석 금지를 시행했다. 평소에 입석을 이용는 승객이 약 2,400여 명 가까이 이있어 출근길 불편을 호소했다. 

경기도 분당에 사는 한 시민은 버스를 3대 이상 못타는 불편을 호소했다. 이외에도 등교하는 학생들도 지각할 거 같다며 불안해했다.

국토교통부는 현재 정규버스와 전세버스 증차 예정 물량을 앞당겨 투입해 출퇴근 시간대 버스 좌석을 이달내 1,500석과 연말까지 2,300석을 늘리겠다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