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여성 1인가구 안심홈세트’ 지원 강화
광진구, ‘여성 1인가구 안심홈세트’ 지원 강화
  • 고은성 기자
  • 승인 2022.11.18 10:56
  • 수정 2022-11-18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이상 거주자에서 6개월 이상 거주자로 신청 자격 완화
남녀 구분 없는 ‘스토킹 피해 예방 안심장비 지원 사업’도 진행
안심홈세트 지원 홍보 포스터 ⓒ광진구청
안심홈세트 지원 홍보 포스터 ⓒ광진구청

서울 광진구(구청장 김경호)는 여성 1인 가구 등에 제공하던 안심홈세트의 신청 자격을 완화하며 여성 대상 범죄 예방지원을 강화한다고 18일 밝혔다.

‘안심홈세트’ 지원 사업은 증가하는 여성 대상 범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견고한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고자 지역 내 여성 가구를 대상으로 생활안심 물품 5종 세트를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지역 내 1인 여성 가구 또는 법정 한부모 가정, 범죄 피해 여성 1인 가구이며, 지원 자격을 광진구 내 주택, 빌라, 오피스텔 등에 전·월세 1년 이상 거주자에서 6개월 이상 거주자로 완화해 더 많은 주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했다.

안심홈세트는 기본 3종, 선택 2종으로 구성된다. 기본 3종은 ▲스마트폰과 연계하여 방문자를 핸드폰으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초인종’ ▲부재중 외부에서 문을 열고 들어왔을 때 문자로 알려주는 ‘문열림센서’ ▲경보음이나 비상메시지 전송 등을 통해 비상상황을 알리는 ‘휴대용 긴급벨’이다.

선택 물품은 ▲문이 닫힌 상태에서 보안성을 높이기 위한 ‘현관문 안전고리’ ▲지문방지로 비밀번호 노출을 차단하는 ‘도어락필름’ ▲창문이 일정 정도 이상 열리지 않도록 하는 ‘창문잠금장치’ ▲위기 상황에 사용할 수 있는 ‘호신용 스프레이’ 중 두 가지를 추가 선택할 수 있다.

신청은 구청 홈페이지에 게재된 신청서를 작성하여 담당자 이메일(gwangjin1in@citizen.seoul.kr)로 제출하거나 거주지 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한편 구는 스토킹 범죄 피해 예방을 위한 안심장비 지원사업도 진행 중이다.

스토킹 피해 예방 안심장비는 광진구에서 전·월세 임차 중인 스토킹 피해(우려) 가구에 지원한다. 기존에는 신청 시 경찰서 스토킹 범죄 사건접수증이 필요했으나, 현재는 피해를 신고하는 것만으로도 신청이 가능하다.

스토킹 범죄예방 안심물품은 ▲스마트초인종 ▲가정용 CCTV ▲문열림센서를 기본 3종으로 제공하고, ▲현관문안전고리 ▲도어락필름 ▲창문잠금장치 중 1개를 선택할 수 있으며, 광진경찰서 여성청소년계 또는 생활안전계로 신청하면 된다.

김경호 광진구청장은 “스토킹 범죄 등 여성 대상 범죄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라며, “주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촘촘한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고 지원을 강화해 구민 모두가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호 광진구청장 ⓒ광진구청
김경호 광진구청장 ⓒ광진구청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