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상호 존중하는 좋은경영 대상] 상호 존중하는 문화, 행복한 조직 환경 조성에 기여한 24곳
[2022 상호 존중하는 좋은경영 대상] 상호 존중하는 문화, 행복한 조직 환경 조성에 기여한 24곳
  • 고은성 기자
  • 승인 2022.11.24 09:00
  • 수정 2022-11-23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장관상 - 서로커뮤니케이션
보건복지부 장관상 - 효성의료재단 서안산노인전문병원
여성가족부 장관상 - 오뚜기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 - 대원엔비폴 등
좋은 정책 대상 △광주 동구 △부산 수영구 △서울 은평구 △용인특례시 △청주시
올해의 HeForShe(히포시) 리더 김재수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원장 선정
ⓒ여성신문
ⓒ여성신문

‘2022 상호 존중하는 좋은경영대상’ 수상기업 24개사, 5개 기관, 히포시리더가 24일 선정됐다.

올해 여성 소비자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얻은 기업 총 20곳이 ‘2022 여성소비자가 뽑은 좋은기업대상’에 선정됐다. 아모레퍼시픽과 삼성전자는 각각 25년, 24년 연속 수상했다. △서울우유협동조합(23회) △㈜귀뚜라미(22회) △일동후디스(주)(21회) △한국도자기(주)(17회) △㈜초록마을(13회) △한양사이버대학교(9회) △㈜루시드프로모(5회) △동국제약㈜(4회) △㈜한샘(2회) △휴젤㈜(2회) △(주)웨스트프롬(2회) 등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주)엔타스 △더시그넘하우스 △(주)수성엔지니어링 △듀오정보(주)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 △오케이에프(주) △(주)라엘코리아 등은 올해 처음으로 수상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고용노동부 장관상은 사람 중심 경영으로 상호 존중하고 협력하는 건강한 고용노동환경 조성에 기여한 (주)서로커뮤니케이션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보건복지부 장관상은 소외계층 의료 지원과 지역사회 공헌에 앞장서 온 (의)효송의료재단 서안산노인전문병원이 수상했다. 여성가족부 장관상은 소통하는 노사문화를 구축하여 상호 존중하는 조직문화를 조성하는데 기여한 (주)오뚜기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은 안전한 제품 개발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상생 협력하는 조직문화 확산에 기여한 (주)대원엔비폴이 각각 수상기업으로 선정됐다. 

‘상호 존중하는 좋은 경영 대상’은 기존의 ‘좋은 기업 대상’을 보완 강화해 남녀 간, 상하 간, 노사 간, 부서 간, 본사와 협력업체, 프랜차이즈, 대리점 등의 상호 존중과 협업의 문화를 격려하고자 제정됐다. 올해는 국내 최대 리서치 전문 회사 마크로밀엠브레인이 지난 11월 중 만 20~49세 직장인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온라인조사를 시작으로 엄정한 선정 과정을 거쳤다. 특히 GMI(Good management index) 개념을 바탕으로 5가지 기준(소비자 존중, 직장문화의 다양성과 포용성, 친환경, 사회공헌, 상생경영)으로 평가한 후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단과 선정위원회를 통해 선정됐다.  

여성신문사는 지난 25년간 기업 및 기관의 브랜드 경쟁력을 높이고 소비자 삶의 질적 향상과 권익 보호를 높이고 기업의 여성 친화적인 브랜드이미지를 알려 건강한 소비문화를 만드는 데 기준을 제시해 왔다.

이번 행사는 여성신문과 W경제연구소가 공동주최하고 우먼스토리뉴스와 (사)여성·문화네트워크가 주관하고 고용노동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중소벤처기업부, 국민권익위원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사)한국여성경영자총협회가 후원했다.

한편 ‘제6회 여성과 함께하는 좋은 정책 대상’은 △광주 동구(마을공동체 공간 ‘마을사랑채’) △부산 수영구(광안리 ‘무장애 해변’) △서울 은평구(아이맘 택시) △용인특례시(젠더폭력 대응 위한 ‘헤어드레서 프로젝트’) △청주시(여성친화기업 인증사업)가 수상했다. 

성평등 문화 확산에 앞장선 남성들을 선정하는 올해의 히포시(HeForShe) 리더에는 30여년 동안 데이터 전문가로서 여성인력을 적극적으로 채용하고, 여성과학기술인 육성에 크게 기여한 김재수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원장이 선정됐다. 

ⓒ여성신문
ⓒ여성신문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