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개 인권단체 “이태원 참사 희생자 이름 공개 멈춰야”
35개 인권단체 “이태원 참사 희생자 이름 공개 멈춰야”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2.11.17 10:38
  • 수정 2022-11-17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장 앞에 추모객들이 놓은 추모 메세지와 국화 꽃이 놓여 있다. ⓒ홍수형 기자
1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추모장 앞에 추모객들이 놓은 추모 메세지와 국화 꽃이 놓여 있다. ⓒ홍수형 기자

35개 인권단체가 시민언론의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의 이름 공개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표명했다.

차별금지법제정연대를 비롯한 총 35개 인권단체는 17일 ‘이태원 참사 피해자 명단 공개에 대한 인권단체 입장’을 내고 이처럼 말했다.

이들은 “한 언론이 이태원참사 희생자들의 이름을 공개했다. 인권단체들은 이에 깊은 우려를 전하며 애도와 기억에 관한 우리의 고민을 나누고 싶다”며 “대다수의 사람들은 그 이름들을 보면서 누구도 떠올리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나 누군가는 그 이름을 보면서 지금 세상에 없는 이의 자리를 원치 않는 방식으로 마주해야 했을 것이다. 해당 언론과 이를 유포하는 모든 분들에게 멈춰주시길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인권단체들은 “숫자도 이름도 애도를 위한 필수조건이 아니다. 이태원참사를 마주하며 함께 애도하고 서로 위로하고 싶은 많은 분들의 마음이 소중한 때이다. 책임 부인과 회피로 일관하는 정부의 모습, 서둘러 사건을 종결하려는 듯한 특수본 수사에 대한 우려로 더욱 그러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정말 함께 기억하기를 바란다면, 희생자들을 먼저 알았던 이들이 자신이 기억하는 희생자의 이야기를 꺼낼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 지금 곁에 없음을 직면하는 것으로도 힘겨운 시간을 헤아리는 것이 우선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피해자의 이야기를 함께 기억하고 싶다면 그 이야기를 듣기 위한 조건을 만드는 것이 우리의 행동이어야 한다. 그것은 누구인지 알 수도 없는 이름을 공개하는 것이 아니라 그가 누구이든 타인에게 일방적으로 공개당할 수 없는 존엄한 인간이었음을 인정하는 데서 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