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삼립 직원, 노동부 서류 무단 촬영 유포... 회사 "깊이 사과"
SPC삼립 직원, 노동부 서류 무단 촬영 유포... 회사 "깊이 사과"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1.05 13:12
  • 수정 2022-11-05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C그룹 허영인(오른쪽) 회장이 21일 서울 양재동 SPC 본사에서 최근 발생한 계열사 SPL 제빵공장 사망사고와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마친 뒤 계열사 사장들과 함께 서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SPC그룹 허영인(오른쪽) 회장이 21일 서울 양재동 SPC 본사에서 최근 발생한 계열사 SPL 제빵공장 사망사고와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마친 뒤 계열사 사장들과 함께 서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SPC삼립 직원이 고용노동부의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몰래 당국자의 서류를 촬영해 유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SPC삼립은 5일 "지난 3일 SPC삼립 사업장에서 고용노동부 조사가 진행되던 중 당사 직원이 감독관의 서류를 유출하는 일이 발생했다"며 "당사는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은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관계 당국의 조사를 방해하고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는 밝혔다.

SPC삼립은 "회사는 해당 직원을 즉시 업무에서 배제했고 경위가 확인되는 즉시 신속하고 엄중하게 징계 조치할 것"이라며 "철저한 반성과 윤리의식 제고를 위한 조치를 마련해 엄격히 실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3일 SPC삼립세종생산센터에서 대전고용노동청의 감독이 실시되던 가운데 이 회사 직원이 서류를 뒤져 감독계획서를 무단 촬영했다.

이 직원은 사내 메신저를 활용해 SPC삼립 본사와 다른 SPC 계열사 등과 사진을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고용노동청은 해당 직원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경찰에 신고하고 SPC삼립에 관련자 문책을 요구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