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용산서장·서울경찰청 상황관리관 대기발령·수사의뢰
경찰청, 용산서장·서울경찰청 상황관리관 대기발령·수사의뢰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1.03 11:10
  • 수정 2022-11-03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찰청 특별수사본부 직원들이 2일 오후 서울 용산경찰서 압수수색을 마치고 경찰서를 나오고 있다. 이날 이태원 참사 사건을 조사하는 경찰은 특별수사본부를 꾸려 서울경찰청, 용산경찰서, 용산구청 등 8곳에 대해 압수수색했다.  ⓒ뉴시스·여성신문
찰청 특별수사본부 직원들이 2일 오후 서울 용산경찰서 압수수색을 마치고 경찰서를 나오고 있다. 이날 이태원 참사 사건을 조사하는 경찰은 특별수사본부를 꾸려 서울경찰청, 용산경찰서, 용산구청 등 8곳에 대해 압수수색했다. ⓒ뉴시스·여성신문

경찰청이 이태원 참사 당시 서울경찰청 상황관리관 업무를 수행하던 류미진 서울경찰청 인사교육과장(총경)과 현장 지휘자였던 이임재 서울 용산경찰서장을 대기발령한데 이어 수사의뢰했다.

경찰청 특별감찰팀은 3일 류 과장과 이 서장에 대해 "업무를 태만히 수행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대기발령 조치하고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태원 참사 경찰 대응을 들여다보고 있는 특별감찰팀이 수사를 의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청은 전날 이 서장에 이어 이날 류 관리관을 대기발령했다.

서울경찰청을 비롯한 각 시도경찰청은 관내 야간 비상상황에 대비해 총경급 상황관리관을 두고 있다. 상황관리관은 112신고에 대한 대응이나 경찰청 보고 등 업무를 수행해야 한다.

이태원 참사 당일인 지난달 29일 제때 지휘부 보고가 이뤄지지 않아 윤희근 경찰청장이 참사 발생 2시간 뒤에야 사태를 보고받는 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경찰청 특별감찰팀은 "(류 과장은) 상황관리를 총괄해야 함에도 이를 태만히 해 상황 인지 및 보고가 지연된 사실이 확인됐다"며 "이에 류 총경을 대기발령 및 수사의뢰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청은 전날 현장 대응 부실 책임으로 대기발령 조치했던 이 전 서장도 함께 수사의뢰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이 전 서장은) 사고 현장에 늦게 도착해 지휘 관리를 소홀히 했으며 보고도 지연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 전 서장은 참사 당일 오후 9시쯤까지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퇴진 촉구 집회 현장을 통제하다가 뒤늦게 사고 현장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수사는 관련 내용을 들여다보고 있는 경찰청 특별수사본부가 맡게 된다.

경찰청은 류 총경 후임으로는 백남익 서울경찰청 제1기동대장을, 이 전 서장의 후임으로는 임현규 경찰청 재정담당관을 각각 임명했다.

특별수사본부는 출범 첫날인 어제 이태원 참사와 관련된 8개 기관을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과 용산경찰서, 용산구청 등 이번 참사와 관련 있는 기관 대부분이 포함됐다. 이태원역 압수수색도 어젯밤 이뤄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