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사망 153명·부상 103명으로 늘어...외국인 사망자 20명
[이태원 참사]사망 153명·부상 103명으로 늘어...외국인 사망자 20명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0.30 18:32
  • 수정 2022-10-30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실종접수 4000건 넘어
순식간에 인파 몰려...경찰, CCTV 확보 사고원인 분석
지난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대규모 압사사고가 발생해 30일 새벽 소방구급 대원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지난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대규모 압사사고가 발생해 30일 새벽 소방구급 대원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이태원 할로윈축제 사고 사망자가 153명으로 늘었다. 

행정안전부는 30일 오후 4시30분 기준으로 이태원 사고 사망자가 15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 수는 앞선 발표보다 2명 늘었고, 19명이던 외국인 사망자도 20명으로 증가했다. 부상자는 153명으로 늘었다.

사망자 숫자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151명에서 2명 더 늘었다. 심정지 상태로 이송된 중상자가 숨지면서 사망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부상자 역시 9시 기준으로 82명으로 집계됐으나 이후 더 늘었다. 부상자 숫자도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중상이 24명, 경상이 79명으로 집계됐다.

당국은 중상자가 남아있는 만큼 앞으로 사망자 수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사망자 가운데 신원이 파악된 이들은 총 141명이다. 경찰은 신원을 확인해 유족에게 통보 절차를 진행 중이다.

 주민등록이 형성되지 않은 17세 미만 내국인과 외국인 등 12명은 신원은 파악되지 않았다.

파악된 외국인 사망자는 총 20명이다. 오전 6시 기준으로는 2명이었으나, 신원 확인 과정 등에서 18명이 더 확인됐다. 사망자 국적은 중국, 이란, 우즈베키스탄, 노르웨이 등으로 알려졌다.

실종자 신고는 4000건을 넘었다.

서울시는 30일 오후 5시 기준 이태원 실종신고를 4024건(중복포함) 접수했다고 밝혔다. 실종 신고는 이날 오전 7시 기준 270건이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늘고 있다.

서울시는 사고 직후 한남동 주민센터에 실종자 신고접수 상황실을 설치했다. 방문과 전화(20개 회선), 120다산콜센터 등을 통해 실종 신고를 받고 있다. 서울시는 실종 신고 접수 뒤 확인 절차를 거쳐 가족에게 연락할 예정이다.

◆ 순식간에 인파 몰려...경찰, CCTV 확보 사고원인 분석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발생 시각과 피해 규모는 파악 중이며, 사고 신고일시는 오후 10시15분께로 파악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이태원에는 10만명 이상의 인파가 몰렸다. (사진=독자 제공)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발생 시각과 피해 규모는 파악 중이며, 사고 신고일시는 오후 10시15분께로 파악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이태원에는 10만명 이상의 인파가 몰렸다. (사진=독자 제공)

이번 사고는 29일 오후 10시15분쯤 서울 이태원역 1번 출구에서 세계음식거리로 이어지는 해밀톤호텔 옆 좁은 골목길에 순식간에 인파가 몰리면서 발생했다. 이 길은 폭 4m, 길이 45m로 지하철역과 이태원 최대 번화거리를 잇고 있어 평소에도 인파가 몰리는 구간이다.

경찰은 사고 현장 일대 폐쇄회로(CC)TV를 확보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온 사고 당시 영상 등도 살펴보고 있다. 

현장의 생존자와 목격자들은 “사고가 순식간에 발생했다”고 말했다.  좁은 골목길에 사람이 가득 차면서 옴짝달싹하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졌고, 누군가 넘어지면서 수백명의 인파가 도미노처럼 넘어졌다.

사망 원인은 대부분 압사로 추정되고 있다. 현장에서는 심정지와 호흡곤란을 호소하는 신고가 잇따랐고, 일부는 얼굴이 점점 창백해지며 거품을 물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희생자들은 인근 순천향병원과 서울대병원 등 36개 병원으로 옮겨졌다.  정부는 이날 오전까지 사망자의 90% 이상은 신원 확인을 마쳤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475명 규모의 수사본부를 구성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사망자를 향한 명예훼손이나 개인정보 유출 등에 엄정 대응하기로 했다. 

경찰은 사고현장 주변에 200여명을 배치해 사전 대응이 부실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현장에 배치된 경찰은 불법촬영과 강제추행 등의 범죄 단속에 주력하면서 안전사고 예방에는 소홀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브리핑에서 “서울 시내 곳곳에서 소요와 시위가 있어 경찰 경비 병력이 분산됐던 측면이 있었다”며 “(사고 당일에도) 많은 시민이 (도심 시위에) 모일 것으로 예상돼 경찰 경비 병력 상당수가 광화문 쪽으로 배치됐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