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자활근로자들, 편의점 운영 맡는다
서대문구 자활근로자들, 편의점 운영 맡는다
  • 고은성 기자
  • 승인 2022.10.25 17:12
  • 수정 2022-10-26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대문지역자활센터·GS리테일과 함께 저소득층 주민 자립 지원
자활기업 GS25신촌명물길점 협동조합 개업식에서 이성헌 서대문구청장(왼쪽 세 번째) 등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서대문구청
자활기업 GS25신촌명물길점 협동조합 개업식에서 이성헌 서대문구청장(왼쪽 세 번째) 등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서대문구청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이성헌)는 ‘서대문지역자활센터 편의점사업단’이 최근 자활기업인 ‘GS25신촌명물길점 협동조합’을 창업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를 위해 한국자활복지개발원과 서울광역자활센터가 보증금과 운영비를 지원하고 GS리테일이 편의점 유통과 경영 노하우를 전수했다.

GS리테일은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을 위해 2020년부터 서대문지역자활센터와 협업하고 있으며, 2020년 7월 GS25신촌현대점에서부터 이번 신촌명물길점까지 모두 4개의 편의점 운영을 지원했다.

앞서 서대문구 자활근로사업 참여 주민 4명은 자활센터 편의점사업단(GS25신촌현대점)에서 하루 3교대 24시간 근무하며 경험을 쌓아 왔으며 자립하겠다는 의지로 지난달 협동조합을 설립했다.

이어 10월 서대문구로부터 자활기업 인정을 받고 편의점을 개소하며 새로운 도약을 알렸다.

이달 21일에는 이성헌 서대문구청장, 이지숙 (사)행복한은빛세상 대표이사, 배완복 한국자활복지개발원 원장 직무대행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에서 개소식이 열렸다.

GS25신촌명물길점 협동조합 이세종 대표는 “온실 밖 나무처럼 이제 지역자활센터를 벗어나 추운 겨울을 이기고 튼튼한 뿌리를 가지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의 포부를 나타냈다.

이현선 서대문지역자활센터장은 “저소득층 주민의 일자리 나눔을 실천하는 착한 편의점 ‘GS25신촌명물길점 협동조합’이 지역과 함께 도약해 나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성헌 서대문구청장은 “이번 개업 사례처럼 자활사업에 참여하시는 주민 분들이 자립을 구체화 할 수 있도록 서대문지역자활센터와 함께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헌 서대문구청장 ⓒ서대문구청
이성헌 서대문구청장 ⓒ서대문구청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