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근로자 4명 중 1명 200만원 미만... 배달원 45만명 넘어
임금근로자 4명 중 1명 200만원 미만... 배달원 45만명 넘어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0.18 14:51
  • 수정 2022-10-1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 발표
임금 200만~300만원 미만 가장 많아
서울 시내를 달리는 배달 오토바이 ⓒ뉴시스
서울 시내를 달리는 배달 오토바이 ⓒ뉴시스

올해 상반기 임금근로자 4명 중 1명은 한 달에 200만원도 안 되는 월급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자 직종별로는 배달원이 45만 명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고 매장 판매원과 영업직은 감소했다.

1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 자료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월평균 임금이 100만원 미만인 임금근로자는 202만7000명으로 전체 2,150만6000명의 9.4%를 차지했다. 월급이 100만∼200만 원 미만인 사람은 342만6000명(15.9%으로 나타났다.

임금근로자 4명 중 1명(25.3%)은 월급이 200만 원에 미치지 못했다.  다만 1년 전(29.8%)과 비교하면 월급 200만 원 미만 근로자 비중은 다소 줄었다.

월급이 200만∼300만원 미만인 경우가 35.1%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400만원 이상 월급을 받은 사람은 20.1%로 조금 확대됐다.

산업별로 보면 월급 100만 원 미만 근로자 중에서 숙박·음식점업(27.0%) 비중이 가장 높았고, 월급 400만원 이상 근로자 가운데는 전문·과학·기술 서비스업(42.9%) 종사자가 가장 많았다.

상반기 전체 취업자 수는 2,807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86만5000명 늘었다.

산업 소분류별로 음식점업 취업자가 156만8000명(5.6%)으로 가장 많았다. 15∼29세 청년층에서 음식점·주점업 취업자가 56만5000명(14.1%)으로 가장 많았다.

직업 분류별로는 경영 관련 사무원이 236만1000명(8.4%)으로 가장 많았고 매장 판매종사자가 168만명(6.0%) 이었다. 배달원은 45만명으로 1년 전보다 2만6000명 증가하면서 올해 상반기 처음으로 45만명을 넘었다.

상반기 배달원 수는 학교 교사(42만2000명)나 컴퓨터 시스템·소프트웨어 전문가(39만9000명)보다 많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