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팅’ 걱정해 스토킹 신고조차 못 하는 게이 피해자
‘아웃팅’ 걱정해 스토킹 신고조차 못 하는 게이 피해자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2.10.10 14:53
  • 수정 2022-10-25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스토킹 보고서 ②]
수사·사법 절차에서 스토킹 피해자가 겪는 일들
“성소수자 피해자, 수사 중 혐오발언 노출”
ⓒ이세아 기자
ⓒ이세아 기자

범죄 피해를 겪어도 ‘아웃팅’ 위험 때문에 신고할 엄두조차 못 내는 성소수자들이 적지 않다. 게이인 김진호(가명·30대)씨도 그렇다. 동성에게 2년간 스토킹, 폭행, 강제추행 등을 겪었지만 한 번도 신고하지 못했다. 

진호씨는 경찰이 자신의 입장을 이해하고 사생활을 보호해줄 거라고 믿지 않는다. “피해자가 성소수자라고 수사 과정에서 혐오발언을 듣는 사례도 많고요. 스토킹피해자보호법을 만들 때 이렇게 다층적이고 복잡한 피해자들의 상황도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스토커와는 2019년 12월 온라인 채팅으로 만났다. 두어 번 실제로 만난 후 연락하지 않았는데, 얼마 뒤 진호씨가 일하는 가게에 스토커가 나타났다. SNS 게시물, 댓글 등을 보고 찾아낸 것이다. “친한 형” 인 척 가게 직원에게 진호씨의 개인 연락처도 알아냈다. “보고싶다”, “왜 연락 안 해?”, “왜 날 피해?” 같은 문자메시지를 수십 통 보냈다. 진호씨를 미행해 사는 곳을 알아내고, 집에 들어가는 진호씨의 사진을 찍어 “오늘 옷차림 멋지다”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참다못한 진호씨는 스토커에게 항의했다. 스토커는 오히려 욕설을 퍼부으며 깨진 유리병으로 진호씨를 위협했다. 시민의 신고로 경찰관이 왔다. 스토커는 경범죄처벌법상 ‘불안감조성’ 통고처분을 받아 벌금 10만원을 냈다. 며칠 뒤 스토커는 귀가하는 진호씨에게 다짜고짜 욕설을 퍼붓고 발길질했다. 그러더니 “미안하다, 내가 잘못했다”며 진호씨를 억지로 껴안고 추행했다.

“제가 덩치도 있고 운동을 오래 해서 제 한 몸 지킬 힘은 있거든요. 그런데 (스토커는) 저처럼 덩치 큰 남자니까 이놈이 작정하면 나를 해칠 수 있겠구나, 제 집 주소도 알고.... 점점 섬뜩해요.”

진호씨는 스토커가 두려워서 반년째 전셋집에도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 친구 집에서 지내면서 혼자 다닐 때는 CCTV가 설치된 길이나 대로로만 다닌다. 안전을 위해 계획에 없던 중고차도 사기로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