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파이어가 된 첫사랑, ‘신데렐라 로맨스’ 뒤집기...지금 볼만한 웹툰
뱀파이어가 된 첫사랑, ‘신데렐라 로맨스’ 뒤집기...지금 볼만한 웹툰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2.10.02 13:19
  • 수정 2022-10-03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만화가협회·한국만화문화연구소가 꼽은
가을과 잘 어울리는 ‘감성 웹툰’ 8편
성별 고정관념 도전·다양한 소수자의 이야기도
한국만화가협회(회장 신일숙)는 한국만화문화연구소 연구원들의 추천을 받아 ‘가을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감성 웹툰 8편을 발표했다.  ⓒ한국만화가협회 제공
한국만화가협회(회장 신일숙)는 한국만화문화연구소 연구원들의 추천을 받아 ‘가을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감성 웹툰 8편을 발표했다. ⓒ한국만화가협회 제공

한국만화가협회(회장 신일숙)는 가을과 잘 어울리는 ‘감성 웹툰’ 8편을 한국만화문화연구소 연구원들의 추천을 받아 발표했다. 성별 고정관념에 도전하는 이야기, 다양한 소수자들의 이야기를 담담하지만 따뜻한 시선으로 그린 작품도 여럿이다. 홍난지 한국만화문화연구소 위원은 “뜨거운 여름 지쳤던 몸과 마음을 촉촉한 가을 감성의 웹툰으로 힐링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재벌과의 인터뷰 (우다 작가, 카카오웹툰)
https://bit.ly/3RvG4CK

재벌 납치 감금물 웹소설 작가, 재벌남의 주인공이 되다? 재벌 남자주인공과 가난한 여주인공의 로맨스물에 등장하는 클리셰를 모두 뒤엎는 작품으로 잔잔한 개그 포인트가 특징이다.

마음의 숙제 (고아라 작가, 네이버웹툰, 전체 연령가)
https://comic.naver.com/webtoon/list?titleId=721919

13년 전 사라진 첫사랑, 흡혈귀가 돼 돌아왔다. 주인공 ‘이경’이 조용한 동네로 이사 가면서 재회한 첫사랑과 다른 동네 사람들과의 이야기를 정감 있는 그림체로 그렸다.

유색의 멜랑꼴리 (비나리 작가, 카카오웹툰, 전체 연령가)
https://bit.ly/3Rt2ULt

주인공 ‘도완’은 오랫동안 가족에게 학대당한 딸이다. 회사에선 성실하고 실력 있다는 이유로 미움과 시샘을 받는다. 결혼식 날 소동에 이어 파혼으로 시작하는 만화는 매화 다른 색을 주제로 조금씩 성장하고 변화하는 주인공의 일상을 그린다.

드로잉 레시피 (꼬모소이 작가, 네이버웹툰, 전체 연령가)
https://series.naver.com/comic/detail.series?productNo=5302022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어머니가 주인이었던 석촌 미선빌라 201호로 이사 온 은수의 이야기를 따뜻한 감성으로 그렸다.

나의 작은 서점 (한민기 작가, 네이버웹툰, 전체 연령가)
https://comic.naver.com/webtoon/list?titleId=790416

망해가는 서점 주인, 망한 아이돌, 꿈을 잊고 현실에 순응하며 사는 방송 작가. 주인공 세 명의 사랑과 성장기를 그렸다. 수채화풍의 포근한 그림과 따뜻한 이야기로 청춘들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세기말 풋사과 보습학원 (순끼 작가, 네이버웹툰, 전체 연령가)
https://comic.naver.com/webtoon/list?titleId=761722

1999년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학원 로맨스. 그 시대의 복고 감성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TV 드라마로 만들어진 인기 웹툰 ‘치즈인더트랩’ 작가의 차기작.

솔직히 말해서 (이쨍쨍 작가, 만화경, 전체 연령가)
https://comic.naver.com/bestChallenge/list?titleId=705068

소심한 성격의 주인공 소미가 우연한 기회로 모든 걸 솔직하게 말할 수밖에 없는 능력을 얻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귀엽고 따스한 그림체로 그렸다.

반짝반짝 작은 눈 (억수 작가, 네이버웹툰, 전체 연령가)
https://comic.naver.com/webtoon/list?titleId=772729

신참 주민센터 공무원 앞에 마법사가 나타나 전입신고를 요청한다. 변덕쟁이 공무원과 고지식한 마법사의 로맨스 판타지 웹툰.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