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년간 의료기관 내 강간·강제추행 1658건 발생
지난 5년간 의료기관 내 강간·강제추행 1658건 발생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9.29 18:15
  • 수정 2022-09-29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간 매년 꾸준히 증가, 2021년에는 400건 넘어
최연숙 의원 “복지부 등 관계부처 대책 마련해야”
©pexels.com
©pexels.com

최근 5년간 의료기관 내에서 발생한 강간·강제추행건수는 총 1,658건으로 매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연숙 국민의힘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의료기관 내 강력사건 현황’자료에 따르면 연도별로 의료기관 내에서 발생한 강간·강제추행 건수는 2017년 259건, 2018년 271건, 2019년 354건, 2020년 366건, 2021년 408건이었다.

최근 5년간 의료기관 강력범죄 발생 현황. 자료 = 경찰청 (최연숙 의원실 재가공)
최근 5년간 의료기관 강력범죄 발생 현황. 자료 = 경찰청 (최연숙 의원실 재가공)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363건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론 경기 352건, 부산 137건, 인천 116건, 대구 113건, 전북 80건, 전남 77건, 광주 72건, 경남 70건, 충남 61건, 경북 49건, 강원 40건, 충북 36건, 울산 34건, 대전 31건, 제주 23건, 세종 4건 순이었다.

최 의원은 “의료기관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다루며, 매 순간 촌각을 다투는 곳이다”며 “의료인은 환자 치료에 집중하고, 환자는 안심하고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복지부, 여가부, 경찰청 등 관계부처는 의료기관 내 강간·강제추행 등의 성폭력 범죄를 줄이기 위한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