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세 이상 고령인구 900만명 돌파...“일하고 싶다”는 노인들 절반 이상
65세 이상 고령인구 900만명 돌파...“일하고 싶다”는 노인들 절반 이상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9.29 18:10
  • 수정 2022-09-29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 65세 이상 고령인구 20.6%로 초고령사회로 진입
65세~79세 고령자 54.7%가 취업 의사 있어
노인의 상대적 빈곤률 43.2%...OECD 주요국 중 가장 높아
지난 4월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인근에서 어르신들이 길을 걷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올해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처음으로 900만명을 넘어섰다. 고령자 중 절반은 일을 계속 하고 싶어 했으며 OECD 주요국 중 노인 빈곤율이 가장 높았다.
통계청은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22년 고령자통계’를 29일 발표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연관 없음. ⓒ뉴시스·여성신문

올해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처음으로 900만명을 넘어섰다. 고령자 중 절반은 일을 계속 하고 싶어 했으며 OECD 주요국 중 노인 빈곤율이 가장 높았다.

통계청은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22년 고령자통계’를 29일 발표했다.

통계에 따르면 2022년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우리나라 인구의 17,5%로, 향후 계속 증가하여 2025년에는 20.6%로 우리나라가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고령에서 초고령사회 도달연수(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중 14%→20%)는 오스트리아 53명, 영국 50년, 미국 15년, 일본 10년에 비해 한국은 7년에 불과해 초고령사회로의 진입이 매우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2022년 현재 고령인구 비중이 20%이상으로 초고령 사회인 지역도 전남(24.5%)‧경북(22.8%)‧강원(22.1%)‧부산(21.0%) 등 5곳이나 됐다.

65세~79세 고령자 54.7%가 취업 의사가 있고, 이는 지난 10년간 12.1%P증가한 수치였다. 취업을 원하는 사유는 생활비 보템이 55.3%로 가장 많았다. 또 장래에 일하기를 희망하는 일자리 선택기준은 일의 양과 시간대(35.2%), 임금수준(16.0%), 계속 근로 가능성(15.2%) 순으로 많았다.

한편 66세 이상 은퇴 연령층의 소득분배지표는 2016년 이후 개선되고 있으나 빈곤율은 높았다. 2019년 기준 66세 이상 노인의 상대적 빈곤율은 43.2%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15개 주요국 중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고령자들의 사회 인식은 빠르게 변화했다. 2020년 고령자의 49.9%는 부모 부양을 가족‧정부‧사회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이는 지난 10년 동안 12.1%p 증가한 수치다. 같은 해 부부가 공평하게 가사를 분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고령자는 45.1%로 지난 10년간 18.4%P 증가했다. 2021년 고령자의 50.9%는 일과 가정생활의 균형을 가장 중요하게 인식하고, 지난 10년간 그 비중은 10.9%P증가했다.

2020년 65세의 기대여명은 21.5년(남자 19.2년, 여자 23.6년)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대비 남자는 1.4년, 여자는 2.4년 더 높은 수준이었다. 2021년 65세 이상 고령자 10만 명당 사망원인별 사망률은 악성신생물(암) 709.3명, 심장질환 312.0명, 폐렴 250.3명, 뇌혈관질환 220.6명, 알츠하이머병 92.0명 순이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