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스타 앤 마리, 10월 서울서 북토크·공연
팝스타 앤 마리, 10월 서울서 북토크·공연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2.09.27 19:21
  • 수정 2022-09-27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리의 서재-지니뮤직
10월 7일 앤 마리 라이브 북토크 개최
ⓒ밀리의서재 제공
ⓒ밀리의서재 제공

영국 출신 인기 싱어송라이터 앤 마리(Anne-Marie)가 다음 달 서울에서 북토크를 열고 팬들을 만난다. 

밀리의 서재(대표 서영택), 지니뮤직(대표 박현진), 펜슬프리즘(대표 차보현)은 오는 10월 7일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앤 마리 북토크를 연다고 밝혔다. 

앤 마리는 ‘2002’, ‘Friends’ 등으로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은 팝스타다. 이번 북토크는 지난 2월 출간된 앤 마리의 에세이 『알잖아, 소중한 너인걸(You deserve better)』(데이원 출판)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다. 과거의 상처를 딛고 스스로를 사랑하게 된 과정을 담은 책이다. 가수 유빈이 MC를 맡는다. 팬들의 질문에 앤 마리가 직접 답변하는 시간, 공연도 마련됐다. 

밀리의 서재와 지니뮤직 회원은 양사의 온라인 플랫폼에서 실시간으로 북토크를 즐길 수 있다. 추후 지니뮤직에서 오디오 콘텐츠로도 공개될 예정이다. 

현장 참여권 증정 이벤트도 열린다. 밀리의 서재는 오는 29일까지 앤 마리의 에세이를 읽고 인상 깊었던 구절과 그 이유 또는 앤 마리에게 궁금한 점을 댓글로 남긴 회원 중 90명을 추첨해 북토크 현장에 초청한다. 

밀리의 서재는 지난 2020년 유명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와 프랑스 현지에서 이원 생중계 북토크를 진행한 바 있다. 김태형 밀리의 서재 콘텐츠사업본부장은 “앞으로도 특별한 아티스트들과 독서를 더욱 가치 있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시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정욱 지니뮤직 뉴비즈본부장은 “앤마리 북토크에서 음악과 책을 소통하며 추억을 쌓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