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남양주시장, ‘진심소통 1박 2일’ 별내면 방문
주광덕 남양주시장, ‘진심소통 1박 2일’ 별내면 방문
  • 남양주=이정화 기자
  • 승인 2022.09.27 10:02
  • 수정 2022-09-27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
주광덕 남양주시장은 지난 26일 별내면을 방문‘진심소통 1박 2일 프로젝트’주민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남양주시

주광덕 남양주시장은 지난 26일 별내면을 방문‘진심소통 1박 2일 프로젝트’주민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진심소통 1박 2일 프로젝트’는 현장의 ‘시민시장’을 직접 찾아가 지역 현안 및 건의 사항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마을회관에서 마을 대표와 숙박까지 하며 1박 2일 소통 행정 프로젝트다.

주 시장은 에코랜드를 방문해 남양주도시공사 관계자로부터 시설 운영 현황에 대한 브리핑을 받았으며, 관리동부터 3단계 매립장까지 현장을 직접 돌아보면서 매립 처리 시스템 및 운영 현황을 면밀하게 확인·점검했다.

에코랜드는 지난 1991년 매립장 후보지 결정 후 사용 개시일인 2011년까지 약 20여 년간 지역 주민과의 분쟁 및 협의 과정 등 긴 진통을 거친 끝에 조성된 쓰레기 소각 잔재 매립장이다.

특히, 주 시장은 에코랜드에서 소각 잔재물을 직접 확인한 후 관계자들에게 에코랜드가 깨끗한 친환경 공간임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것을 당부했으며, 에코랜드 뒤쪽 산과 내부 산책로를 연결해 시민들이 즐겨 찾는 둘레길로 조성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현장 방문을 마친 주 시장은 사회단체장 등 40여 명과 간담회를 가졌으며, 이번 간담회에는 특별히 남양주시를 ‘나눔과 베풂이 있는 최고의 행복 도시’로 만들기 위해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지역 사회 봉사자와 후원자를 초청했다.

간담회는 약 2시간 동안 이어졌으며, 주 시장은 △체육 시설 확충 △청소년 문화 공간 조성 △버스 노선 확충 등 약 30여 건의 주민 건의 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주 시장은 신속하게 해결이 가능한 사항은 즉시 답변하고, 도로나 교통 등 현장 확인이 필요한 사항은 관련 부서 공무원들과 빠른 시일 내에 현장을 돌아본 후 해결 방안을 모색해 반드시 답변하겠다고 약속했다.

주 시장은 “남양주 슈퍼성장시대를 이끌고, 별내면의 발전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시가 어떤 정책을 실시해야 하는지 별내면 시민시장의 의견을 끝까지 경청하겠다.”라며 “시민시장이 주신 의견은 신속소통·적극소통·진심소통의 3가지 원칙에 따라서 반드시 결과를 찾아 해답을 드리고 신속하게 실천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간담회에 참석한 초·중·고 학부모 대표의 교육 환경 개선 관련 건의 사항에 대해서는 “학교 시설 개선과 함께 미래 지향적 교육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접근성이 좋은 위치에 청소년 시설을 조성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간담회를 마친 주 시장은 보다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광전1리 마을회관으로 자리를 이동해 주민들과 격의 없는 소통의 자리를 가진 후 숙박하며, 별내면에서의 ‘진심소통 1박 2일 프로젝트’를 마무리했다.

한편, 주 시장은 지난 14일부터 관내 13개 읍·면·동을 대상으로 ‘읍·면·동 방문 인사회’를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주민들과 진솔한 대화를 나누기 위한 ‘진심소통 1박 2일’도 매월 실시하는 등 소통 행보를 이어 갈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