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회계 여솔, ‘상생 프로젝트 블루 시리즈’ 론칭
세무회계 여솔, ‘상생 프로젝트 블루 시리즈’ 론칭
  • 신지민 기자
  • 승인 2022.09.26 12:53
  • 수정 2022-09-26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무회계 여솔 내부 전경 ⓒ여솔 제공
세무회계 여솔 내부 전경 ⓒ여솔 제공

세무회계 여솔(대표세무사 방준영, 박지연)이 오는 27일 사옥인 여진전에서 ‘상생 프로젝트 : 여솔 블루 시리즈(이하 블루시리즈)’를 론칭한다.

블루 시리즈는 세무회계 여솔의 다양한 고객 네트워크를 활용해 양질의 콘텐츠를 가진 고객사와 촉망받는 예술인들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이색적인 콜라보레이션이다.

수동적인 세무대리 업무에서 탈피해 고객사와 예술인과 함께 고민함으로써 ‘고객사의 성장이 모두의 성장’이라는 업의 본질을 일깨울 세무, 회계업계 최초로 시도되는 창의적인 프로젝트인 여솔 블루시리즈는 올해를 시작으로 매년 정기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여솔은 2022년 ‘블루 시리즈’의 첫 번째 파트너는 설치 미술 아티스트 ‘홍기원’과 맥주/RTD(Ready to Drink) 전문 브루어리 ‘(주)부루구루’라고 밝혔다.  

홍기원 작가는 영국 런던의 ‘첼시켈리지 오브 아트 앤 디자인’을 졸업 후 국내외에서 꾸준히 작품 활동 해온 작가이다.

이번 여솔과의 콜라보레이션 전시에서 선보이는 작품 중 ‘아파셔나타’ 연작은 시력과 청력을 잃어가던 베토벤이 테레사와 사랑에 빠지고 만든 소나타 No.2. <Appassionanta열정>에서 착안한 것으로, 홍기원 작가 또한 낙마사고로 인해 하반신 마비를 겪고 오랜 회복과정을 겪은 개인사를 가지고 있다. 

작가는 경주마를 소재로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데, 말안장을 모티프로 한 작품 ‘What Controls Me #2 나를 조종하는 것 #2’는 경주마와 기수라는 두 생명체가 함께할 때 느낄 수 있는 이질감과 불편함을 감소시키는 도구인 안장을 작가와 세무회계 여솔이 각기 다른 관점에서 해석했다.

설치 작품 외에 세 편의 영상작품은 세무회계 여솔의 사옥인 여진전에 위치한 ‘YEOSOL TAX LAB’에서 9월 27일부터 10월 7일까지 2주간 전시될 예정이며 외부인에게도 무료로 개방된다.

설치 미술 아티스트 ‘홍기원’ 씨 작품 ⓒ여솔 제공
설치 미술 아티스트 ‘홍기원’ 씨 작품 ⓒ여솔 제공

부루구루는 세계 최대 규모의 맥주대회 NHC에서 아시아 최초 금메달을 수상한 박상재 대표가 2017년 문을 연 맥주/RTD(Ready to Drink) 전문 브루어리다.

여솔은 술을 빚어 마시는 풍습인 가양주(家釀酒)를 컨셉으로 부루구루의 박상재 대표와 미스터 파인과 미세스 파인넛 2종의 맥주를 개발했다. 미스터 파인은 솔향의 싱그러운 상쾌함을, 미스터 파인넛은 잣의 품격 있는 부드러움을 각각 가미한 쾰시 맥주다. 

27일 행사일과 그 이후에는 세무회계 여솔과 YEOSOL TAX LAB을 방문하는 사람들엑 무료로 두 종의 맥주를 제공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