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 신고한 전 애인 살해 시도 50대 남성, 항소심서 징역 15년
'스토킹' 신고한 전 애인 살해 시도 50대 남성, 항소심서 징역 15년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9.26 09:04
  • 수정 2022-09-26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고등법원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전 애인을 스토킹하다 재판에 넘겨지자 앙심을 품고 살해하려 한 5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 징역15년을 선고 받았다.

26일 법원에 따르면 수원고법 형사1부는  살인과 주거침입,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50대 A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1심에서는 징역 8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반성하기는커녕 반성문에 책임 일부를 피해자 탓으로 돌리는 등 범행 후 정황이 불량해 비난 가능성이 크고, 피해 복구를 위한 진정성 있는 노력을 한 것이 전혀 없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헤어지기를 원하는 여성에게 지속해서 스토킹하면서 급기야 피해자 신고로 재판받게 되자 보복하기로 앙심을 품고 피해자를 살해하려 했다"며 "잔혹한 범죄로 확대될 위험성이 큰 이른바 '스토킹 범죄'에 대해서는 재범을 막기 위해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6일 오후 6시 30분쯤 경기 수원시 자신의 주거지를 찾아온 50대 여성 B씨를 감금 후 미리 준비한 둔기와 흉기로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애인이었던 B씨로부터 이별을 통보받자 그의 집과 직장을 찾아가는 등 스토킹을 했다. B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A씨는 접근금지명령을 받았다.

이후에도 그는 스토킹 행위를 멈추지 않아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자신이 기소된 것이 B씨 때문이라는 생각에 앙심을 품고 B씨에게 연락해 처벌불원서를 작성해주면 다시는 연락하거나 괴롭히지 않겠다고 말해 집으로 유인한 뒤 살해하려 한 것으로 드러났다.

1심 재판부는 "피해자는 이 사건 범행으로 극심한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겪었으며, 피해자의 가족 고통 역시 가늠하기 어렵다"면서 징역 8년을 선고했다.

이후 A씨는 형량이 무겁다며, 검찰은 형이 너무 가벼워 부당하다며 각각 항소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