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 강세에 국제유가 78달러대로 추락... WTI 78.74 달러
달러 강세에 국제유가 78달러대로 추락... WTI 78.74 달러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9.24 11:58
  • 수정 2022-09-24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금값 1온스 1655달러... 2년 반 만에 최저
ⓒAP/뉴시스
ⓒAP/뉴시스

국제유가가 달러 강세와 세계 경기 침체 우려에 배럴당 78달러대로 추락했다. 국제 금값도 2년반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23일(현지시각)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1배럴에 4.75달러(5.9%) 하락한 78.7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1월 10일 이후 최저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11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1배럴에 4.31달러( 4.76%) 떨어진 86.15 달러에 장을 마감해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주간 가격으로도 WTI와 브렌트유 모두 4주 연속 하락해 지난해 12월 이후 최장기 하락세를 이어갔다.

국제 유가가 큰 폭으로 떨어진 것은 미국 달러화의 초강세 때문입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가 전날 111.63으로 2002년 5월 이후 20여 년만에 최고치를 갈아치운 데 이어 이날도 추가 상승이다.

영국 파운드화 가치가 37년 만의 최저치 기록을 경신하며 '1달러=1파운드' 수준까지 떨어질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미 연준(Fed) 공격적인 금리인상으로 세계적인 경기침체가 발생할지 모른다는 우려로 유가 하락을 부추기고 있다.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금도 강달러의 영향으로 코로나19 사태 초기였던 2020년 4월 초 이후 최저가로 내려앉았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25.50달러(1.5%) 떨어진 1655.6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외신들에 따르면 국제 금값은 4월 이후 지금까지 14% 떨어지면서 월간 기준 6개월 연속 하락을 지속하고 있다. 이는 2018년 9월 이후 가장 긴 하락세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